로스트아크의 힘! 스마일게이트RPG, 매출 448% 증가

게임뉴스 | 이두현 기자 | 댓글: 96개 |



스마일게이트RPG가 '로스트아크' 성과에 힘입어 전년 대비 매출 448%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9일 스마일게이트RPG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회사는 2019년 매출 795억 원을 기록했다. 2018년 매출 145억 원과 비교하면 448%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준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한 43억 원이다. 순이익은 29억 원 손실이지만, 전년 396억 원 손실과 비교하면 순손실을 크게 줄였다.

스마일게이트RPG가 차기작 '로스트아크 모바일'을 준비하면서 관련 비용도 늘었다. 회사가 지난해 직원 월급으로 사용한 금액은 전년 대비 17.2% 늘어난 276억 원이다. 신작 개발과 관련 있을 교육훈련비도 지난해 4억 2천만 원으로 전년 대비 74% 증가했다. 같은 기준 도서인쇄비는 328% 늘어난 2,600만 원이며 소모품 비용도 93% 늘어난 7억 4천만 원이었다.

스마일게이트RPG의 기부 활동이 눈에 띈다. 회사는 지난해 14억 2천만 원을 기부했다. 전년 8억 원과 비교하면 기부금을 77% 늘렸다. 한편, 최근 스마일게이트는 그룹 차원에서 코로나19 성금 11억 원을 마련한 바 있다.

스마일게이트RPG 현금 보유량이 늘었다. '로스트아크' 서비스 이후 안정화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2018년 초 회사 현금은 358억 원에서 연말 142억 원으로 줄었다. '로스트아크' 서비스 관련 비용이 많이 들어가던 시기다. 이후 회사는 2019년 말 현금 보유량을 215억 원으로 기재했다. 지난해 말과 비교하면 현금 보유량이 50.8% 늘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