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 게이밍, 아시아-중국 통합 '클래시 로얄 리그 이스트' 챔피언 등극

게임뉴스 | 장민영 기자 |
자료 제공 : 슈퍼셀




슈퍼셀은 일본의 ‘FAV gaming’이 ‘클래시 로얄 리그 이스트’ 스페셜 시즌의 첫 챔피언 자리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클래시 로얄 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아시아·중국 통합 리그로 운영되며 지난 4월 5일부터 온라인으로 경기가 진행된 클래시 로얄 리그 이스트는 5월 23일 준결승 및 결승전을 치르며 스페셜 시즌의 막을 내렸다.

챔피언 자리에 등극한 일본의 ‘FAV gaming’은 정규 시즌에서 4승 3패의 팀 성적으로 4위를 기록해 승자조에 포함됐다. 이어진 플레이오프에서 강력한 우승 후보인 중국의 ‘W.EDGM’에게 3:2로 패배하며 패자조로 강등됐으나 홍콩(중국)의 ‘Talon’과 일본의 ‘PONOS’를 모두 3:1로 승리하며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5월 23일 진행된 패자조 결승 진출전에서 마카오(중국)의 ‘KIX Team’을 3:1로 잡아내며 결승전에 진출한 ‘FAV gaming’은 연승의 기세를 이어갔다. 5판 3선승제 방식의 결승전에서 ‘W.EDGM’을 상대로 1세트 ‘킹 오브 더 힐(KOH)’부터 2세트 ‘트리플 드래프트(TPD)’ 및 3세트 ‘1v1’ 경기까지 모두 정교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3:0 완승을 거둬 우승 트로피 및 상금 4만 달러(한화 약 5천만원)와 함께 아시아 지역 최강 팀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특히, ‘FAV gaming’이 더 강력한 팀으로 보강하고자 새롭게 영입한 한국의 스타 플레이어 ‘X-Bow Master(대형석궁장인)’는 기대를 저버리지 않는 긴장감 넘치면서도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여주며 실력을 입증했다. 결승전 3세트에 모두 출전해 상대 팀에게 한 점도 내어주지 않는 무결점 플레이를 펼친 ‘X-Bow Master’는 팀을 우승으로 이끌어 이번 스페셜 시즌 결승전의 MVP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다.

한편, 약 두 달에 걸처 온라인으로 개최한 클래시 로얄 리그 이스트의 모든 경기는 클래시 로얄 리그 이스트 한국 유튜브 채널에서 다시 볼 수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