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MMORPG '달빛조각사' 대만, 홍콩, 마카오 퍼블리싱 계약 체결

게임뉴스 | 윤홍만 기자 | 댓글: 16개 |



글로벌 멀티플랫폼 게임 기업 카카오게임즈(각자 대표 남궁훈, 조계현)는 18일(목), 대만 게임 서비스 기업 감마니아(대표이사 알버트 류)와 모바일 MMORPG ‘달빛조각사’의 중화권 공동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대만, 홍콩, 마카오 등 중화권 시장을 시작으로 ‘달빛조각사’를 본격적으로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특히, 이번 ‘달빛조각사’ 중화권 출시는 ‘리니지M’, ‘메이플스토리’, ‘카트라이더’ 등 다양한 국내 유명 게임들을 대만 시장에 서비스한 감마니아를 파트너로 선택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달빛조각사’의 현지 서비스명은 '월광조각사(月光雕刻師)'로 결정됐으며, 연내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카카오게임즈 조계현 대표는 "중화권 시장에서 풍부한 서비스 경험과 노하우를 지닌 감마니아와 파트너가 되어 기쁘다”며, “현지 이용자들에게 ‘달빛조각사’의 차별화된 재미를 전하기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감마니아 알버트 류 대표이사는 "한국에서 인기가 높은 IP인 ‘달빛조각사’의 모바일 게임을 대만에 선보이게 돼 기대가 크다"며 "차별화된 그래픽과 개성 있는 직업 등 다채로운 콘텐츠 요소가 현지 이용자들에게 잘 어필될 수 있도록 서비스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달빛조각사’는 동명의 웹소설 베스트셀러 IP를 기반하여 제작한 모바일 게임이다. 이 게임은 원작의 방대한 세계관과 다채로운 길드 콘텐츠 및 독특한 직업군이 특징으로, 출시 전 사전 예약에 320만 명이 참여하고 현재까지 누적 이용자 수 300만 명을 달성하며 대규모 업데이트를 앞두고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