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좀비 아포칼립스의 도래, 'S.O.S' 출시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 댓글: 4개 |



킹스그룹은 문명 세계가 멸망한 ‘좀비 아포칼립스’를 무대로, 생존자들의 극한 생존기를 그린 모바일 전략 시뮬레이션 ‘S.O.S:스테이트 오브 서바이벌’의 정식 서비스를 금일(20일) 11시부터 시작한다고 밝혔다.

오늘부터 정식 서비스가 시작되는 S.O.S:스테이트 오브 서바이벌은 지구가 핵전쟁과 유전자 변형, 여기에 여러 약물의 실험으로 좀비가 창궐하기 시작했고, 결국 인류가 파멸을 맞이하며 시작된다. 이처럼 세계가 종말을 맞이한 아포칼립스 세계관을 배경으로, 유저는 살아남은 희생자들과 함께 오직 ‘생존’을 위한 모험을 펼쳐야 한다.

이 게임은 지난 2019년 9월 해외 선 출시 후 서비스 1년 만에 전 세계 5,500만 명이 내려받아 좀비와의 사투를 경험했으며, 시장조사기관 ‘앱애니’와 모바일 순위 사이트 ‘게볼루션’의 최근 분석에서도 북미와 캐나다, 독일, 스페인, 스위스, 대만 등 주요 지역 모두 모바일 마켓 매출 순위 최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킹스그룹 관계자는 “S.O.S:스테이트 오브 서바이벌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먼 미래, 또는 가까운 시일에 맞닥뜨릴 상상 속 이미지를 고스란히 담고 있다. 커피를 마시며 친구와 수다를 나누거나, 공원을 산책하던 평안한 일상이 무너지고, 갑작스럽게 창궐한 좀비와의 사투에서 살아남기 위해 희생자들과 협력하는 ‘생존 분투기’ 그 자체이다”라고 소개하며 “많은 유저들의 관심 속에 게임을 안정적으로 서비스하는 것에 오늘부터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안정화 이후 조만간 개최되는 세계 최대 호러 축제 ‘할로윈’을 겨냥해 많은 준비를 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오늘부터 정식 서비스 오픈으로 게임이 전면적으로 공개되는 S.O.S:스테이트 오브 서바이벌과 관련된 자세한 특징 및 이벤트는 공식 카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