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프리스타일’ T2엔터테인먼트와 중국 서비스 재계약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자료제공- 조이시티




조이시티(대표 조성원, 박영호)는 중국 퍼블리셔 T2엔터테인먼트와 자사의 온라인 농구 게임 '프리스타일' 중국 서비스를 재계약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재계약은 계약금 300만 달러, 미니멈 개런티는 1800만 달러로 한화 기준 총 240억원 규모이다. 계약 기간은 2020년 8월 1일부터 2023년 7월 31일까지 총 3년이다.

'프리스타일'은 길거리 농구를 모티브로 한 스포츠 게임으로, 2005년 T2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중국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 타이틀은 중국에서 현지에서 15년 동안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매년 '한중대항전'을 개최하는 등 탄탄한 고정 유저층을 보유하고 있다.

조이시티 전현규 프리스타일 사업본부 본부장은 "T2엔터테인먼트와 '프리스타일'의 중국 서비스를 이어 나갈 수 있어 기쁘다"며 "'프리스타일'이 중국에서 사랑 받는 게임이 될 수 있도록 최적화 된 지속적으로 콘텐츠를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조이시티는 '프리스타일'의 IP 가치를 높이기 위해 웹툰 및 웹소설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