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가는 자녀 게임 이용 시간, 어떻게 지도하면 하면 좋을까?"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자료제공 - 게임문화재단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문화재단이 12월 4일(금) ‘2020 보호자 게임이해하기(리터러시) 교육 - 다함께 게임문화 TALK SHOW!!’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토크쇼는 코로나19로 자녀들의 게임 이용 시간이 늘어나면서 학부모들이 겪는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온라인을 통해 진행되며 온오프믹스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토크쇼 진행은 김경일 아주대학교 심리학과 교수(게임문화재단 이사장)가 맡을 예정이며, 패널에는 김상균 교수(강원대학교 산업공학과), 개그맨 박준형, 그리고 교육전문가 노태권 대표(휴먼더보이스), 신민철 교사(대구진월초등학교)가 참석하여 자리를 빛낸다. 출연진들은 게임을 주제로 가정 내 발생할 수 있는 대표적 사례를 영상을 통해 관찰하고 다양한 견해를 나누며 가정 내 게임 지도법 및 자녀와의 소통과 이해 증진을 위한 해법을 제시할 예정이다.

김경일 교수는 “최근 코로나19의 사회적 현상 속에서 아이들과 부모님이 게임을 두고 갈등하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며, “아이들이 게임을 어떻게 올바르게 이해하고 활용하는 능력을 키울 것인지 이번 토크쇼를 통해 함께 알아보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전했다.

‘2020 보호자 게임이해하기(리터러시) 교육 - 다함께 게임문화 TALK SHOW!!’에 대한 기타 자세한 문의는 (재)게임문화재단 02-586-3709(edu@gameculture.or.kr)로 하면 된다.

한편, 2019년부터 진행된 ‘보호자 게임이해하기(리터러시) 교육’은 게임을 둘러싼 환경과 문화를 이해하고 게임을 이용할 수 있도록 돕는 교육 프로그램이다. 학부모와 자녀간의 소통과 게임을 활용한 지도 방법은 물론 고령층에게는 치매 예방을 위한 게임 및 게임을 활용한 세대 간 소통 방법에 대해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보호자 게임이해하기(리터러시) 교육’을 온라인 상설 교육으로 전환하여 12월까지 매주 2회씩 강의를 진행하고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