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방] 새롭게 확장 이전한 '인텔 D/T 통합 A/S 센터' 탐방기

게임뉴스 | 백승철 기자 | 댓글: 1개 |



작년 11월, 인텔 공인대리점 3사(코잇, 인텍앤컴퍼니, 피씨디렉트)에서 통합 A/S 센터 확장 이전을 진행했다는 소식을 접했습니다. 평소 같았으면 카메라를 들고 바로 취재를 갔을 텐데 코로나19의 확산이 길어지면서 시기를 놓쳤죠.

물론 지금도 안전하진 않지만 더 이상 미루면 안 될 것 같다는 생각에 안전 수칙을 철저히 하여 용산으로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기존에는 용산의 한 골목에 있던 A/S 센터가 이제 용산 전자랜드 신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예전에는 역에서 좀 멀다는 느낌이 있었는데 찾아오기 정말 좋아졌더라고요.

물론 '인텔 D/T 통합 A/S 센터'에서 인텔 CPU만 관리하는 것이 아닙니다. 인텍앤컴퍼니에서 유통하는 메인보드와 그래픽카드까지 담당하니 정말 바쁠 것 같습니다. 특히 작년 여름부터 'CPU→메인보드→그래픽카드' 순으로 재고 부족으로 인한 대란이 일어나고 있는데 화제의 한 가운데 위치했다고 볼 수 있겠네요.

요즘 '가성비의 인텔'로 떠들썩합니다. 이 일련의 모든 결과가 A/S 센터 덕택이라고 표현하기는 다소 어렵겠지만 기여한 바는 분명 있을 것입니다. 과정이 존재하는 것들, 그러니까 제품이나 게임 등의 꽃은 언제나 유지 보수니까요. 유지 보수라는 꽃을 담당하는 A/S 센터의 기술지원팀 관계자와 간단히 얘기도 나눠볼 수 있었습니다.

CPU 위에 정품 스티커를 부착하여 제품을 사용하다 센터를 방문한 사례도 있다는 얘기를 포문으로 편하게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관계자는 "인텔 정품 CPU는 3년 무상 A/S, 단종 제품 차상위 교체 서비스, 무료 택배 서비스 및 셀프 PC 케어 서비스 등을 지원한다"라며 "무상 A/S에 많은 관심을 갖고 찾아오시는 고객분들이 많은 만큼 인텔 CPU 구매 계획이 있으면 정품 CPU를 구매해보시는 것을 추천한다"라고 전했습니다.

사실 A/S 센터가 변하기 전, 저는 여기 와본 적이 있었습니다. 출시된 지 5개월이 다 되어가지만 아직도 환상종 of 환상종인 '에이수스 ROG 3080 스트릭스' 현장 추첨 풍경기 건으로 말입니다. 그때의 텅 비어있던 부스는 어떻게 변해있을까요? 사진을 통해 만나보시죠.



▲ 2020년 10월엔 이랬던 공간이



▲ ?? 무슨 일이 벌어진거지? 환골탈태 했습니다






▲ 3사 통합 A/S 센터!



▲ 이전보다 접근성이 좋아졌습니다



▲ 아닛?



▲ 익숙한 에이수스 ROG 로고가 보이네요



▲ 고객지원 대상은 메인보드, 그래픽카드, CPU, 노트북, 콘솔까지.. 정말 바쁘겠습니다



▲ 평소에는 평일 09:30부터 17:00까지 서비스를 하지만



▲ 방문 당시에는 코로나19로 인해 단축 업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 입구에 들어서니 접수대와 적외선 카메라가 보입니다



▲ A/S 희망 품목에 따라 구분하여 접수를 할 수 있더라고요



▲ 이거 인식이 너무 잘되서 전부 찍힙니다. 저도 한 7번 찍혔습니다



▲ 코로나19로 인해 구비된 방명록과 물티슈



▲ 손 세정을 위한 물티슈도 제공하고 있었습니다



▲ 내가 10월에 방문했을 때와 너무 다르다



▲ 고급 과자가 떠오르는 심플하고 귀여운 디자인의 대기 좌석도 있네요



▲ "창고도 보여주세요!!"



▲ 오오오오!!!



▲ 요즘 인기가 좋은 'i5-10400F' 입니다



▲ 인텍앤컴퍼니 정봉균 기술지원 팀장님과 간단히 대화할 수 있었습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