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승강전] 진에어 그린윙스, 가렌-유미 깜짝 픽 꺾고 2세트도 승리

경기결과 | 신연재, 유희은 기자 | 댓글: 19개 |



가렌도 진에어 그린윙스를 막을 수는 없었다. 진에어 그린윙스가 혈투 끝에 팀 다이나믹스와의 2세트를 승리하며 APK 프린스가 기다리는 승자전으로 향했다.

팀 다이나믹스가 가렌-유미 봇 조합을 꾸리며 밴픽에서부터 변수를 던졌다. 하지만, 베인-볼리베어로 이를 맞상대한 진에어 그린윙스는 시작부터 '말랑' 김근성의 엘리스와 함께 다이브 킬을 만들어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갱크남' 서진영의 렉사이도 탑 갱킹을 성공시키며 '지수' 박진철의 제이스에게 힘을 보태줬지만, 진에어 그린윙스는 '켈린' 김형규의 볼리베어까지 소환해 제이스를 잡고 균형을 맞췄다. 반대로 봇은 완전히 진에어 그린윙스의 것이었다. 연이은 다이브로 가렌과 유미에게 3데스를 안겼고, 포탑 선취점까지 가져갔다.

진에어 그린윙스가 '루트' 문검수의 베인을 탑으로 파견하자 팀 다이나믹스는 결단을 내렸다. 미드 1차 타워로 향해 다이브를 시도한 것. 하지만, 순간이동으로 한 박자 늦게 합류한 베인이 마음껏 프리 딜을 퍼부었고, 쿼드라 킬을 올렸다.

26분 경, 드디어 가렌이 힘을 발휘하는 장면이 나왔다. 막강한 탱킹력으로 진에어 그린윙스의 딜을 버텨냈고, 오히려 베인이 먼저 잡혔다. 조합의 중심 베인이 죽자 진에어 그린윙스도 힘이 빠졌고, 팀 다이나믹스가 처음으로 전투를 승리했다.

진에어 그린윙스도 조금씩 흔들렸다. 다음 한타에서 승리한 진에어 그린윙스는 무리하게 쌍둥이 타워를 노리다가 순간이동에 뒤를 잡혔고, 일망타진 당하며 바론까지 내주고 말았다. 글로벌 골드가 역전되는 순간이었다.

팀 다이나믹스가 미드 억제기를 밀었다. 진에어 그린윙스 역시 순간이동 이니시에이팅으로 다이나믹스를 한 턴 물러서게 하는데 성공했다. 팽팽한 분위기에 먼저 칼을 뽑아든 건 '린다랑'을 앞세운 진에어 그린윙스였다. 결국 잘 큰 블라디미르와 베인의 쌍끌이로 진에어 그린윙스가 한타를 대승,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