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승강전] 한상용 감독, "2부 팀과의 격차 줄었다...마인드 컨트롤 중요해"

게임뉴스 | 신연재, 유희은 기자 | 댓글: 38개 |
9일 종각 LoL 파크에서 열린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승강전 1일 차 2경기서 진에어 그린윙스가 팀 다이나믹스를 2:0으로 꺾고 승자전으로 진출했다. 고전하는 모습도 있긴 했으나, '린다랑' 허만흥과 '루트' 문검수의 경기력이 확실히 좋았다.

다음은 진에어 그린윙스 한상용 감독과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승리한 소감은?

앞 경기 보면서 긴장 많이 했는데, 어려운 경기였지만 2:0으로 이겨서 천만다행이다.


Q. 한화생명e스포츠가 APK 프린스를 지목하며 팀 다이나믹스와 맞붙게 됐다. 어떻게 예상했나.

지난 시즌에 한 번 이겨본 팀이라 큰 부담은 없었다. 이번 승강전을 앞두고 영입된 '꿍' 유병준 선수가 경력이 많은 선수라 팀적으로 도움되는 역할을 많이 했을까 걱정했는데, 오늘은 그게 잘 나오지 않은 것 같다.


Q. APK 프린스가 승리한 1경기는 어떻게 봤는지.

APK 프린스 경기력이 생각보다 좋았다고 생각한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선수들이 조금 긴장하지 않았나 싶다. 어차피 우리는 어떤 팀을 만나든 이겨야 하는 입장이라 선수들에게 이기면 된다고 이야기하고 경기 시작했다.


Q. 오늘 경기력에 대해 평가하자면?

자체의 문제점은 아직 완벽히 고쳐지지는 않았다. 1세트 같은 경우는 5분 정도 시간을 허비한 부분이 있다. 2경기도 팀적으로 실수가 있었다. 준비된 조합이었는데, 판단 실수가 나오면서 시간이 끌렸다. 그런 부분을 보완해야 승자전에서 확실히 이길 수 있을 것 같다.


Q. 승자전에서 만나는 APK 프린스는 변수 픽을 즐겨 쓰는 편이다.

APK 프린스가 잠재력이 있는 팀이라는 평가가 있는데, 오늘 그 모습이 잘 나왔다. '익수' 전익수 선수와 '카카오' 이병권 선수 모두 같은 팀으로 생활을 했던 적이 있어 충분히 파악하고 있다. 우리 선수들이 실수 없이 잘해준다면 이길 수 있는 상대라고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스프링에 비해서는 챌린저스 코리아 팀들과의 격차가 확실히 격차가 줄어들었고, 섬머 승강전이라는 압박감이 선수들에게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생각한다. 마인드 컨트롤을 잘 해야지 살아남을 수 있을 것 같다. 꼭 잔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