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승강전] 다시 만난 '익수'와 '린다랑'

게임뉴스 | 심영보 기자 | 댓글: 10개 |



10일 종로 LoL 파크에서 2020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스프링 승강전 승자전 경기가 펼쳐진다. LCK 터줏대감 진에어 그린윙스와 창단 첫 승격을 노리는 APK 프린스가 격돌한다.

APK 프린스는 챌린저스 2순위 자격으로 이번 승강전 무대에 참여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팀 다이나믹스보다 폭발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한화생명e스포츠를 잡아내는 이변을 만든 것. 고점이 높은 팀이란 평가를 증명한 경기였다.

이변의 중심에는 LCK 무대에 친근한 베테랑 '익수' 전익수가 있었다. '익수'는 특유의 독특한 챔피언 폭을 과시하며 팀을 이끌었다. 1세트에 일라오이를 사용해 공격적인 운영에 앞장 섰고, 3세트에는 뽀삐로 딜량 1위에 오르는 특별한 모습도 보여줬다. 전성기 때 시청자들을 즐겁게 했던 그대로의 경기력과 스타일이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이에 맞서는 '린다랑' 허만흥은 '익수'와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다. 당시에는 '익수'가 주전, '린다랑'이 후보 선수였으니 이번 대결은 또 다른 흥미가 생기는 대결이다. 파릇파릇하기만 했던 '린다랑'은 어느새 한 팀의 맏형이 됐다.

'린다랑'은 승강전에서 단단한 경기력으로 대들보 역할을 톡톡히 했다. 특히, 팀 다이나믹스와의 2세트 경기에서 보여준 블라디미르 플레이가 인상적이었다. 수 차례 1:2 상황을 맞이했지만, 철벽 방어를 보여주며 팀 운영에 숨통을 틔여줬다. 또한, 적절히 성장한 블라디미르는 한타에서 어김 없이 존재감을 보여줬다.

현재 좋은 폼을 가지고 있는 두 선수의 대결이다. 오랜만에 만난 사이라 반갑겠지만, 승강전은 역시 즐거운 장소가 아니다. 다소 꺼림직한 상황에서 만난 두 명의 베테랑. 이번 승부의 키를 쥐고 있다. 최대 다섯 세트 안에 승자와 패자가 가려진다.


2020 LCK 스프링 승강전 2일 차

승자전 진에어 그린윙스 vs APK 프린스 (9월 10일, 오후 1시)
패자전 한화생명e스포츠 vs 팀 다이나믹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