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승강전] 힘겨웠던 역전승, 한화생명e스포츠 1세트 선취... '키' 유미 활약

경기결과 | 박범, 유희은 기자 | 댓글: 31개 |



한화생명e스포츠가 길었던 1세트를 승리로 장식했다. 진에어 그린윙스의 초중반 공세가 이전 경기들보다 훨씬 매서웠다. 위기였던 한화생명을 구했던 건 교전 내내 바쁘게 움직였던 '키' 김한기의 유미였다. 결정적인 순간마다 팀원들을 살리며 변수를 계속 만들었다.

진에어가 바람의 드래곤을 사냥한 직후에 갑자기 첫 교전이 열렸고 한화생명이 킬 포인트에서 우위를 점했다. 이에 '말랑' 김근성의 그라가스가 바텀 지역에서 과감하게 움직여 결과적으로 좋은 그림을 만들었다. 탑 라인에서는 '그레이스' 이찬주의 리산드라까지 합류해 추가 킬 포인트를 챙겼다. 초반 주도권은 이런 식으로 진에어가 쥐고 흔들었다.

기세를 탄 진에어는 바텀 2차 포탑에 빠르게 뭉쳐 손쉽게 파괴하는 등 흐름을 이어갔다. 한화생명은 화염의 드래곤을 두고 대치가 시작되기 직전에 상대 쓰레쉬를 잡고 사냥을 깔끔하게 해냈다. 진에어도 다음 화염의 드래곤 타이밍에 '보노' 김기범의 세주아니를 빠르게 잡고 드래곤 스택을 쌓으며 반격했다. 팽팽했던 상황은 대지의 드래곤 등장 때 갈렸다. 한화생명이 '루트' 문검수의 루시안을 쓰러뜨리고 다음 교전서도 판정승을 차지, 드래곤 사냥까지 마치고 귀환을 마쳤다.

진에어의 기세에 제동을 제대로 걸었던 한화생명은 상대를 화력으로 밀어내며 미드 억제기까지 순식간에 돌파했다. 미드 라인에서 진에어가 리산드라의 이니시에이팅으로 균열을 내는 듯 했지만, '키' 김한기의 유미가 이리저리 움직이며 아군을 최대한 살리는데 성공해 한화생명의 교전 승리를 이끌었다. 한화생명은 이를 바론 버프 차지로 이어갔다. 상대의 장로 드래곤 사냥은 '템트' 강명구의 르블랑이 방해했다. 결국, 진에어의 반격 시도를 꾸준히 받아쳤던 한화생명이 길었던 1세트의 주인공이 됐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