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승강전] 한화생명 2세트도 승리... 다잡은 승기 스스로 내준 진에어

경기결과 | 박범, 유희은 기자 | 댓글: 60개 |



한화생명e스포츠가 2세트에도 역전승을 차지했다. 진에어 그린윙스는 손아귀에 틀어쥐고 있던 승기를 스스로 내줬다. 장로 드래곤을 깔끔하게 챙기고도 바론 둥지 부근에서 시간을 낭비했고 한화생명에게 역전의 빌미를 제공했다.

서로 비슷한 타이밍이 1킬씩 갱킹으로 킬을 기록하며 팽팽한 승부를 다시금 예고했다. '보노' 김기범의 엘리스는 탑 라인에서 한 번 더 갱킹을 시도해 성공시켰다. '말랑' 김근성의 탈리야가 주춤하는 사이에 '보노'의 엘리스가 영향력을 계속 행사했다. 이에 진에어는 바텀 라인 합류로 킬 포인트를 얼추 맞추며 반격했다.

양 팀의 노림수가 빈번히 교차했지만 눈에 띄는 성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그런 와중에 '템트' 강명구의 르블랑이 W스킬과 궁극기에 의한 W스킬의 복귀 위치를 헷갈리는 실수를 범해 허무하게 킬을 내줬다. 진에어는 이를 놓치지 않고 미드 1차 포탑 파괴로 이어갔다. 바텀 라인에서도 '소환' 김준영의 아트록스를 잡는 등 바쁘게 움직였다. 한화생명이 2인 몰래 바론을 시도했지만 체력 상황이 좋지 않아 후퇴했고 진에어가 그러는 사이에 대지의 드래곤을 챙겼다.

상대 엘리스를 연이어 끊었던 진에어가 끝내 원했던 바론 버프를 몸에 둘렀다. 한화생명의 수비에도 진에어는 상대 탑 억제기를 파괴하며 스노우볼을 꾸준히 굴렸다. 승기를 내줄 뻔 했던 한화생명은 '소환'의 포위 전략으로 상대를 순서대로 쓰러뜨리며 한숨 돌렸다. 진에어는 상대가 미니언 부대를 정리하러 간 틈을 타 장로 드래곤을 사냥했는데 심리전만 하다가 시간을 날렸고 오히려 한화생명에게 쓸리고 말았다.

경기를 끝낼 타이밍에 한화생명은 진에어와 다른 선택을 했다. 그대로 미드 라인으로 밀고 들어가 상대 넥서스를 빠르게 파괴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