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승강전] 일라오이-베인 뚫어낸 한화생명, 3세트 승리 차지

경기결과 | 박범, 유희은 기자 | 댓글: 18개 |



한화생명e스포츠가 지옥에서 살아나갔다. 3세트에 일라오이와 베인을 상대로 운영의 묘미를 선보이면서 승기를 굳혔다. 진에어 그린윙스는 변수 가득한 조합의 힘으로 몇 차례 상대를 때렸지만, 한화생명에게 치명상을 입히진 못했다.

양 팀 정글러의 이동 경로가 엇갈렸고 '보노' 김기범의 그라가스가 탑 라인 갱킹을 성공시키며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한화생명은 3인 포탑 다이브를 하는 등 일라오이를 집요하게 괴롭혔다. 드래곤 둥지에서도 한화생명이 추가 킬 포인트를 올리며 기세를 끌어올렸다. 바텀 라인에서도 상대의 라인 압박을 역으로 활용해 격차를 있는대로 벌렸다.

곳곳에서 한화생명이 승전고를 울렸다. 킬 포인트를 어느덧 6:0까지 벌어졌고, 각 라이너에겐 전부 현상금이 붙었다. 진에어는 힘의 격차를 의식했는지 최대한 수비적으로 운영을 이어갔다. 그러는 사이에 한화생명은 진에어의 포탑도 순서대로 파괴했고 화염의 드래곤도 사냥했다. 불리한 상황에서 진에어는 상대의 이니시에이팅을 제대로 받아치는데 성공, 상대 여럿을 잡고 바론 버프를 몸에 둘렀다.

3세트 처음으로 유리한 분위기를 맞이했던 진에어는 너무 이른 타이밍에 재역전을 허용했다. 미드 라인을 압박하다가 상대 알리스타를 물어뜯어 화력을 뽐낼 타이밍을 잡았다. 하지만 한화생명이 따로 떨어졌던 상대 챔피언을 하나씩 쓰러뜨리며 변수 가득한 결과를 냈다. 기운을 차린 한화생명은 섣불리 싸움을 걸지 않고 운영 위주로 격차를 벌렸다.

불리한 와중에도 진에어가 연이은 미드 라인 교전에서 판정승을 거두며 분전했다. 그러자 한화생명은 바론을 때려 버프를 차지했다. 장로 드래곤이 등장했을 때 한화생명은 레넥톤의 스플릿 운영으로 상대에게 선택을 강요했고 상대가 회군하자 버프를 몸에 둘렀다. 결국, 한화생명이 LCK 잔류를 확정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