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L] VSG '환이다' 장환, "SKT T1 꺾고 PGC가서 우승까지 노리겠다"

경기결과 | 장민영 기자 | 댓글: 1개 |



9일 올림픽공원 K-아트홀에서 진행된 '2019 PUBG 코리아 리그(이하 PKL)' 페이즈3 6주 2일 차 경기에서 VSG가 1위를 차지했다. VSG는 초반부터 점수를 확보했고, 끝까지 쓰러지지 않는 저력으로 4라운드까지 상위권을 지켜냈다. 특히, 마지막 4라운드까지 맹활약한 '환이다' 장환은 패기넘치는 말로 SKT T1을 꺾고 PGC가서 우승까지 가겠다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다음은 페이즈3에서 처음으로 1위를 차지한 VSG의 '환이다' 장환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오랜만에 1위를 축하한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연습한 결과가 그대로 나와서 좋다. 이 기세를 끝까지 이어가고 싶다.


Q. 1라운드부터 좋은 성적이었다. 비결이 있다면?

어제 다같이 마무리를 잘하자고 의기투합했다. PGC에 대한 부담감을 내려놓고 처음이 잘 풀리니까 끝까지 잘할 수 있었다. 운영이 크게 바뀌진 않았다. 예전까지 이해를 못할 만한 상대의 플레이가 많았다. 같이 죽자는 식으로 달려드는 팀들도 많았다. 하지만 오늘은 그런 경우도 없었고 우리가 대처를 잘한 것 같다.


Q. 마지막 라운드에서 먼저 두 명이 끊기고 시작했다.

우리가 PGC로 가려면, 점수를 올려야 했다. 최대한 순위 방어하자는 식으로 킬을 올리고 버티는 그림을 그렸다.


Q. PGC 진출 가능성을 현실적으로 바라본다면?

이 기세라면 충분히 가능할 거라고 본다. SKT T1의 기세도 안 좋기에 흐름대로라면 그렇다.


Q. 페이지3에서 5주차까지 고전하다가 이제서야 빛을 본 것 같다.

초반에 잘하면 후반에 못하더라. 그래서 후반에 잘하려고 힘을 아꼈다(웃음).


Q. '스타로드'에서 '헐크'로 메인 오더가 바뀌었다. 적응하는데 힘들지 않았나?

'헐크'형이 한 단계 위의 오더를 내린다. 이론적으로 가능한데, 변수에 막혀 안 되는 상황이 있다. 처음에는 적응하는데 힘들기도 했다. '헐크' 형도 조금씩 내려놓고 서로 양보하며 지금의 결과를 만들 수 있었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SKT T1 무조건 꺾고 PGC까지 가서 1등하고 돌아오겠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