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C 선발전] '성장'부터 '알파카'까지, 한국 대표 6개 팀의 출사표

경기결과 | 박태균, 유희은 기자 |
19일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진행된 '2019 HOT6 PUBG 글로벌 챔피언십(이하 PGC) 한국 대표 선발전에서 OGN 엔투스 에이스가 우승을 차지하며 PGC에 진출할 6개 팀이 확정됐다. OGN 엔투스 에이스를 비롯해 전 세계 강팀들을 상대할 OGN 엔투스 포스,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탈, 젠지, 디토네이터, SKT T1이 PGC 무대에 임하는 각오를 밝혔다.



▲ 좌측부터 '위키드', '성장', '피오', '제프로카', 'NN', '알파카'

다음은 PGC 한국 대표 6개 팀과의 인터뷰 전문이다.


Q. 2019 PGC 진출 소감이 궁금하다.

'위키드' 김진형 : 한 해의 마지막에 가장 큰 대회에 출전할 수 있어 영광이다.

'성장' 성장환 : 1년 간 열심히 한 만큼 좋은 결과를 얻어 PGC까지 진출하게 됐다. 후회 없이 만족할만한 경기를 치르고 돌아오겠다.

'피오' 차승훈 : PGC만 보고 달려온 1년이었다. 마무리까지 잘 해서 좋은 한 해가 됐으면 한다.

'제프로카' 최승영 : 페이즈1부터 PGC만을 바라본 만큼, PGC에서 꼭 우승하고 돌아오겠다.

'NN' 한민규 : 좋은 성적 거두고 오겠다.

'알파카' 방지민 : PKL에서 부족한 모습 많이 보여드렸는데, PGC에선 더이상 부족한 모습 보여드리지 않겠다.


Q. ('알파카'에게)막판 극적 역전에 성공했다. 우승 소감이 궁금하다.

'알파카' : 마지막 치킨을 먹었을 때 우리가 우승한 줄 몰랐다. 그만큼 많이 긴장한 채 경기를 치렀는데, 팀원들이 잘 도와줘서 우승을 차지한 것 같다.


Q. 선발전을 관람한 소감은?

'위키드' : 16개 팀 중 어느 팀과 함께 PGC를 가더라도 좋은 결과를 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성장' : 단판제 경기를 많이 해봤는데, 경기를 치르는 선수들의 감정이 그대로 전달됐다. 정말 재밌게 봤다.

'피오' : 끝날 때까지 어느 팀이 우승할지 예측할 수 없었다. 변수가 많아 재밌는 경기였다.

'제프로카' : 미라마부터 에란겔까지 재밌는 안전 구역이 많이 나와서 좋았다.

'NN' : 우승을 차지한 OGN 엔투스 에이스를 비롯해 열심히 연습한 16개 팀 모두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지금까지 본 프로 경기 중 그 경기 중 가장 재밌었다.


Q. 세 번의 PKL 페이즈를 치르며 가장 힘들었던 순간은?

'위키드' : '이스코' 선수가 잠시 이탈하며 팀 호흡이 무너질 뻔했다. 그 경험을 토대로 다른 방향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성장' : 특정 순간이 콕 집어 힘들었다기보다, 1위를 하지 못하는 매 순간이 힘들었다. 그만큼 더 노력하며 여기까지 온 것 같다.

'피오' : 페이즈2보다 3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지 못했다. 그런 부분에서 흔들렸고, 더 잘하자는 생각을 했다.

'제프로카' : 페이즈1부터 3까지 계획을 세워서 준비했다. 페이즈1에선 원하는 성적을 거뒀지만, 페이즈2에서 중간 팀원 교체로 멘탈이 흔들렸다.

'NN' : 프로게이머는 언제나 힘들어야 하는 직업이라고 생각한다. 그것을 극복하고 성공했을 때의 짜릿함을 잊지 못해 지금까지 달려왔다.

'알파카' : 다른 선수들과 마찬가지로 항상 힘들었다. 이번 페이즈에선 팀 호흡이 유독 무너지는 것 같았는데, 오늘 경기를 통해 호흡을 되찾은 것 같다.


Q. 해외에 체류하면서 장기전을 치르게 되는데,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

'위키드' : 스타 래더에서 PGC보다 더 긴 스케줄을 경험해봤다. 팀원들이 체력적으로, 정신적으로 지치지 않도록 잘 케어할 것이다.

'성장' : '도야' 선수를 제외하면 해외 경험이 많다. 체력적으론 선수들이 알아서 잘 관리할 거라 생각하고, '도야' 선수만 잘 케어하면 문제 없을 것 같다.

'피오' : 우리 팀에서 내가 제일 경험이 적다. 더 열심히 노력하고, 컨디션 관리를 잘 해야 할 것 같다.

'제프로카' : 선수들은 해외 대회가 처음이지만, 경험이 풍부한 감독님이 있기 때문에 노하우를 많이 얻을 것이다. 멘탈만 흔들리지 않는다면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을 것이다.

'NN' : 주장으로서 코치님과 같이 팀원들 멘탈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나 역시 여행을 제외하고 해외에 장기 체류하는 건 처음이기 때문에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

'알파카' : 스타 래더 때 체력, 정신적으로 흔들리는 부분이 있는 걸 느꼈다. 팀원들과 서로 열심히 노력해서 흔들리지 않도록 할 것이다.


Q. 한국 대표 중 가장 경계되는 팀이 있다면?

'위키드' : 안전 구역 외곽 운영을 선호해서 젠지가 가장 경계된다. 동선이 겹칠지는 모르겠지만, 외곽에서 만나면 반드시 한 쪽의 손해가 발생하기 때문이다.

'성장' : 아직 준비 과정이라 어느 팀이 경계된다고 이야기할 순 없다. 그래도 교전을 생각했을 때 젠지와 만나면 가장 힘들 것 같다.

'피오' : 우린 외곽 운영도 좋아하지만, 안전 구역 중앙 위주로 운영할 때도 있다. 이에 OGN 엔투스 포스가 가장 경계된다.

'제프로카' : 페이즈3를 준비하며 우리가 의사소통 면에서 가장 뛰어난 팀이라 생각했다. 그런데 OGN 엔투스 포스를 보니 우리보다 더 열심히 노력한 게 느껴지더라. 그래서 OGN 엔투스 포스가 경계된다.

'NN' : 국내 1위인 OGN 엔투스 포스다.

'알파카' : 페이즈3에서 유독 동선이 많이 겹친 아프리카 프릭스 페이탈이 경계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위키드' : 항상 경기장에 와서 기를 살려주는 팬분들과 바다 건너에서 응원해주시는 일본 팬분께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성장' : 팬분들께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 응원해주시는 만큼 성적으로 기쁘게 해드리겠다. 끝까지 응원해달라.

'피오' : 젠지 관계자분들과 코칭 스태프분들, 팀원들에게 고맙다. 성적 상관없이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께 감사드리며 PGC에선 페이즈2에서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제프로카' : 페이즈3 중후반에 많이 흔들렸지만,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지켜봐 주신 팬분들 덕분에 잘 마무리한 것 같다. PGC도 잘 치르고 돌아오겠다.

'NN' : 많은 팬분의 도움으로 여기까지 왔다.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계속 응원해주시면 실력과 성적으로 보답하겠다.

'알파카' : 페이즈3 결과가 유독 안 좋아서 팬분들께 실망을 드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응원과 격려를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이번 PGC에서 꼭 좋은 결과로 즐거움을 드리겠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