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2연승 프나틱 '뷔포', "바텀 원딜로 후반 지향 조합 꺼내기로"

경기결과 | 박범 기자 | 댓글: 7개 |



"원래 바텀에 AP 챔피언을 놓고 쉔을 덮는 조합을 생각했지만 잘 통하지 않았다. 우리도 원딜 챔피언을 조합하는 식으로 피드백했다."

'뷔포'가 SKT T1을 상대로 승리한 뒤에 방송 인터뷰에 나섰다. 질문에 긴 답변을 이어갔던 것이 인상 깊었다. 그는 프나틱이 2라운드 들어 달라진 경기력을 보일 수 있었던 것에 대해 "바텀 AP 챔피언에 쉔을 덮기로 했던 생각에 차질이 생겨 빠르게 피드백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먼저, 인터뷰에 나선 '뷔포'는 SKT T1을 이긴 것에 "정말 기쁘다. 밴픽도 좋았고 경기력에서도 만족스러웠다"고 답했다. 승리하면 넉아웃 스테이지 진출의 희망이 이어지는 상황에서 얻어낸 값진 승리였다.

이에 앞서 프나틱은 클러치 게이밍과 장기전 끝에 승리했다. 그것이 SKT T1전 승리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묻자 "장기전이었고 전투가 많았기에 익숙해진 감이 있었다. 언제 어떻게 싸워야 하는지 파악했다"고 했다. 덧붙여 "SKT T1이 힘든 상대였지만 실제 경기 내 설계 과정에서 우리가 좀 더 유려하게 풀어낼 수 있었다. 이전 경기에서는 상대 조합이 우리가 상대하기 힘들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달라진 프나틱의 경기력은 빠르고 정확한 피드백에 있었다. '뷔포'는 "C조를 보니 우리가 처음 추구하던 바텀 AP 챔피언에 쉔을 활용하는 조합이 통하지 않았다. 그래서 우리도 원딜을 추가하면서 중반 이후에 한타로 승부를 볼 수 있는 후반 지향적 픽을 꺼내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답변했다. 확실히 원딜 챔피언을 꺼낸 '레클리스'는 좋은 활약을 보였고 프나틱의 파괴력도 올라갔다.

마지막으로 남은 RNG전을 앞둔 각오를 묻는 질문에 '뷔포'는 "이번 경기와 비슷하게 후반 지향적이고 동등한 조합을 꺼내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