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드컵] 뛰어난 경기력 '우지', "클러치가 잘하는 조합 하도록 했다"

게임뉴스 | 심영보 기자 | 댓글: 6개 |



'우지'는 경기력에 자신감이 컸다.

한국 시각으로 20일 독일 베를린 베르티 뮤직홀에서 열린 2019 롤드컵 조별 리그 7일 차 네 번째 경기에서 RNG가 클러치 게이밍에 승리했다. RNG는 이번 승리로 3승 2패를 달성하게 됐다. 에이스 '우지'는 계속 뛰어난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경기 승리후 '우지'는 "정말 기쁘다. 이번 승리를 통해 다음 경기를 향한 자신감을 끌어올릴 수 있을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클러치 게이밍에게 키아나를 풀어준 이유를 묻자 "이번 경기에 대한 자신감이 워낙 높아서 클러치 게이밍이 가장 자신 있어 하는 조합을 상대해보고 싶었다. 그래서 키아나를 열게 됐다"고 설명했다.

계속된 활약의 공을 팀원에게 돌리기도 했다. '우지'는 "팀원들이 나를 항상 보호해주고 희생해주는 덕분에 성장할 수 있었고, 캐리할 수 있었다"고 겸손하게 말했다. '밍'의 모르가나에 대해서도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밍'이 모르가나를 잘하는 것에 동의하고, 본인도 엄청난 자신감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우지'는 "편안하고 자신 있게 프나틱과의 경기에 임하겠다. 승리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짧은 말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