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리그] 락스 송용준, "한화생명전, 오늘처럼 자신있게 해보겠다"

경기결과 | 신연재, 유희은 기자 |
22일 강남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8강 풀리그 11경기, 락스 게이밍과 엑스퀘어의 대결에서 락스 게이밍이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송용준은 미들에서 상대를 집요하게 블로킹하며 팀의 승리에 큰 공을 세웠다.

다음은 락스 게이밍 송용준과의 인터뷰 전문이다.




Q. 두 번째 승리를 거둔 소감은?

2승째를 거둬서 좋긴 한데, 아직 프로팀을 이겨보지는 않아서 아직까지는 만족하면 안될 것 같다.


Q. 오늘 경기를 보니 본인의 역할이 매우 중요해 보이더라.

감독님도 어제 그 말씀을 했다. 나만 잘하면 된다고. 연습 때도 내가 상위권에 들면 항상 이기기는 한다. 그래서 어느 정도는 동의한다.


Q. 자신있나.

점점 잘해질 거라고 믿는다. 감독님의 타겟도 나에게 온 것 같다. 요즘 잘 못 하기도 해서 그런가. 사실 어제까지만 해도 혼났다.


Q. 같은 팀이자 또래인 이재혁 선수의 개인전 우승을 보면서 자극을 좀 받았는지.

나도 개인전 결승에 올랐던 적이 있는데, 당시 우승에 대한 갈망은 없었다. 결승까지 온 것만으로도 만족했었다. 재혁이는 이미 우승을 마음 먹었고, 그에 맞게 열심히 해서 우승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나는 개인전보다는 팀전 우승컵을 들고 싶다.


Q. 팀전이 욕심 나는 이유는?

개인전은 내 스스로 자신이 없는 것 같다. 팀전은 같이 합숙하고 같이 연습하고 같이 힘들어하는데, 함께 우승컵을 들면 기분이 정말 좋을 것 같다. 진짜 눈물날 것 같다.


Q. 약하다고 평가받던 아이템전은 어떤가.

이번주에 연습할 때도 좋았다. 점점 잘 맞아가는 것 같다.


Q. 다음 상대는 한화생명e스포츠다.

8팀 중에서 세 손가락 안에 드는 팀인데, 진다고 탈락하는 것도 아니고 자신있게 오늘 경기처럼 해보도록 하겠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기자실에서 하는 승자 인터뷰는 처음이라 되게 당황스럽다. 우리 팀은 조금씩 더 강해질 거니까 많이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다음 경기가 내 생일에 열리는 만큼, 팀전과 개인전 모두 꼭 이기도록 하겠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