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리그] 기쁨의 눈물... 락스 게이밍, 첫 결승 진출 '골인'

경기결과 | 박범, 장민영 기자 |



락스 게이밍이 창단 첫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한승철은 기쁨의 눈물을 보였다.

20일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플레이오프에서 락스 게이밍이 아프리카 프릭스를 세트 스코어 2:1으로 이겼다. 이들은 한화생명e스포츠가 기다리고 있는 결승으로 향했다. 스피드전으로 진행됐던 1세트와 에이스 결정전에서 락스 게이밍은 한 번도 지지 않았다.

스피드전에 아프리카 프릭스는 최윤서를 상위권으로 올리는 전략을 썼는데 락스 게이밍이 이를 밀어내고 변수 없이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그런 구도는 꽤 오랫동안 그대로 이어졌다.

락스 게이밍은 이재혁의 완벽한 주행과 이를 보좌하는 깔끔한 블로킹을 통해 아프리카 프릭스를 꽁꽁 묶었다. 지난 경기에 각성했던 김응태, 산과 같은 존재감을 보였던 한승철이 이재혁을 1위로 만드는데 혁혁한 공을 세웠다. 마지막 4세트에서는 최윤서에게 1위를 내주고도 상위권을 거의 독식해 스피드전 완승을 이끌었다.

이어진 아이템전은 한층 치열했다. 1라운드에서는 아프리카 프릭스가 쉴드 부자 전대웅과 함께 반전에 성공하자, 락스 게이밍은 공격 아이템을 퍼부으며 2, 3라운드를 내리 따냈다. 밀리던 아프리카 프릭스는 4라운드 상위권 싸움에서 승리했던 강석인의 힘으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5라운드와 6라운드에 양 팀은 한 번씩 주고 받으면서 팽팽히 맞섰다. 그 결과, 아프리카 프릭스가 극한의 집중력을 보여주며 에이스 결정전을 만들었다.

어비스 바다 소용돌이으로 진행된 에이스 결정전에 이재혁과 유영혁이 출전했다. 팽팽했던 경기 분위기는 유영혁이 톱니바퀴 구간에서 두 번 연속 튕겨나면서 락스 게이밍 쪽으로 기울었다. 결국, 이재혁은 한 번의 실수 없이 결승 라인으로 골인, 락스 게이밍의 결승 진출에 마침표를 찍었다.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플레이오프 결과

락스 게이밍 2 vs 1 아프리카 프릭스
1세트 스피드전 락스 게이밍 4 vs 0 아프리카 프릭스
2세트 아이템전 락스 게이밍 3 vs 4 아프리카 프릭스
3세트 에이스 결정전 락스 게이밍(이재혁) 승 vs 패 아프리카 프릭스(유영혁)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