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 리그] 락스 송용준, "노력했던 걸 결승에 쏟아내겠다"

경기결과 | 박범, 장민영 기자 |



송용준이 결승전을 앞두고 각오를 단단히 다졌다.

20일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시즌1 플레이오프에서 락스 게이밍이 아프리카 프릭스를 꺾고 결승으로 향했다. 팀 창단 이후 최초 결승 진출 쾌거였다. 송용준은 각성한 듯한 경기력으로 스피드전과 아이템전 모두 고른 활약을 보였다.

다음은 락스 게이밍 소속 송용준과의 인터뷰다.


Q. 창단 후 첫 결승 진출 소감은?

꿈 같다. 내 마음 속에선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그게 점점 가까워져서 그런 것 같다.


Q. 송용준만 잘해지면 좋을 것 같다는 세간의 평가가 있었는데?

잘해진 건 내가 생각해도 맞다. 내가 연습 때 상위권에 없으면 팀이 매번 졌다. 신기하게 그랬다.


Q. 아프리카 프릭스를 상대했다. 어땠나?

4강 때 아프리카 프릭스와 해서 이겼던 적 있다. 다시 붙어도 이길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질 자신이 없었다.


Q. 유영혁이 스위퍼로 내려왔다. 상대해보니 어떤 느낌이었는지?

어렵진 않았던 것 같다. 내가 다른 선수들과 많이 부딪혀보니 더 단단해진 느낌이 들었다.


Q. 결승 상대인 한화생명e스포츠와의 상대 전적에서 크게 밀린다.

내가 오늘 컨디션이 정말 좋아서 경기에 집중이 잘됐다. 코너 구간마다 다음 상황이 예측되더라. 결승까지 이 컨디션이 유지되면 우승도 가능하지 않을까. 한화생명e스포츠는 다른 팀들보다 점점 단단해지는 느낌이 든다.


Q. 4강 한화생명e스포츠전 에이스 결정전에서 졌을 때 든 생각은?

이길 것 같았는데 상대는 '황제'라 모른다고 생각했다.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았다. 그래도 한화생명e스포츠를 스피드전에서 이겼던 경기라 만족하기도 했다.


Q. 결승전을 앞두고 자신 있는지?

내가 예전부터 목표를 우승으로 삼았다. 여기까지 온 만큼 지금까지 노력했던 걸 결승전에서 쏟아낼 거다. 자신 있다.


Q. 마지막으로 방송 인터뷰에서 펑펑 운 한승철에게 한 마디 해달라.

(한)승철이 형... 리그가 5개월 동안 지속됐는데 팀원들 중에서 가장 많이 고생한 형이다. 같이 결승에 가게 됐으니 조금만 더 힘내서 그땐 기쁨의 눈물을 더 흘리자.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