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G동향] 5주년에도 식지 않는 '서머너즈 워'의 열기

기획기사 | 박광석 기자 | 댓글: 5개 |



◆ '글로벌 G동향'은? : 일주일에 한 번 따끈한 글로벌 모바일 마켓 동향을 소개해 드리는 주간 신작 코너입니다. 국내 모바일 게임들이 해외 시장에서 어떤 성과를 거두고 있는지 확인해볼 수 있는 시간이죠. 일본과 중국은 물론, 미국, 대만, 영국, 인도, 캐나다, 러시아까지 전 세계 유저들의 지갑을 열게 하고 있는 국산 모바일 게임들의 활약을 지금 바로 확인해보시길 바랍니다.

※ 2019년 6월 3주차 차트에 포함된 등락은 전주 순위를 기반으로 표기했습니다.
※ 100위권 내에 집계되지 않은 매출 순위는 ' - '로 표기했습니다.



◆ 검은사막 모바일




- 펄어비스는 지난 13일, 검은사막 모바일에 북부 신규 지역 '카드리'를 추가하고, 길드 콘텐츠 '깃발 전쟁'의 세 번째 시즌을 개시했습니다. 이어 접속 유지 보상을 개선하고, 여름맞이 '검사모 출첵!' 이벤트를 진행하며 신규 유저 모객에 힘을 쏟고 있습니다.


◆ 리니지2 레볼루션




- 넷마블은 오는 21일, 리니지2 레볼루션에 신규 서버 '군터'와 '이실로테'를 추가합니다. 신규 서버에서 플레이하는 유저들은 UR 등급 장비 등 다양한 보상을 얻을 수 있습니다. 또한, 여섯 번째 종족인 '카마엘'이 곧 추가될 예정인데요. 리니지2 레볼루션이 대규모 업데이트를 통해 눈에 띄는 매출 순위 반등을 꾀할 수 있을 것인지 계속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 리니지M




- 리니지M이 대만 구글 플레이 매출 순위 정점에 올라섰습니다. '만국각성(Rise of Kingdoms)'과 '페이트/그랜드 오더'가 그 뒤를 이어 각각 플레이스토어 매출 순위 상위권을 차지했죠. 반면, 가장 최근에 출시된 일본 시장에서는 좀처럼 힘을 쓰지 못하는 그림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애플 앱스토어의 매출 순위권에서는 100위권 밖으로 밀려나버린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마블 퓨처파이트





◆ 메이플스토리M





◆ PUBG 모바일 (※국내 개발사의 협력을 통해 개발된 게임이기에 목록에 포함했습니다.)




- PUBG 모바일의 글로벌 매출 순위표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매번 부동의 1위를 유지하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의 성적입니다. 업데이트나 이벤트에 따라 크고 작은 반등을 보여주는 다른 국가들과 달리, 인도에서 PUBG 모바일의 입지는 이미 철옹성처럼 단단하게 굳어진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인도에서 PUBG 모바일의 독주를 막을 게임은 어떤 게임이 될까요?


◆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




- 서머너즈 워의 5주년 대규모 업데이트의 영향으로 또다시 큰 규모의 매출 순위 상승이 나타났습니다. 순위표에는 표시하지 않았지만, 오세아니아 동쪽의 피지 공화국에서도 서머너즈 워가 모바일 게임 매출 1위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는 출시 5주년을 맞이한 국산 모바일 게임이 해외 시장에서 거둔 기록이기에 더 의미가 있습니다.

얼마전 스웨덴에서 개최된 '한국-스웨덴 e스포츠 교류전'에서는 서머너즈 워가 '리그 오브 레전드'와 함께 e스포츠 경기 종목으로 채택되기도 했는데요. 이처럼 한국의 모바일 게임을 전세계에 더 널리 알릴 수 있는 기쁜 소식들을 더 자주 접할 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 에픽세븐





◆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 킹스레이드




- 베스파는 지난 12일, 킹스레이드 정기 업데이트를 통해 신규 영웅 '세실리아'를 공개했습니다. 또한, 신규 유저들을 위해 튜토리얼을 개선하고 신규 이벤트 던전을 오픈하는 등, 여러 콘텐츠 업데이트를 함께 적용했습니다. 킹스레이드는 글로벌 원빌드로 서비스 중이며, 2주에 한번 정기적으로 추가되는 업데이트와 이벤트에 따라 매출 순위 등락폭이 크게 변화하는 편입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