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이용자보호센터-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 업무협약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 자료제공 - 게임이용자보호센터 ]




9월 25일(수) 경기도 판교에서 게임이용자보호센터(GUCC)는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KOVACA)와 찾아가는 VR・AR 체험관 설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게임이용자보호센터 이정훈 센터장과 윤상규 한국 VRAR콘텐츠진흥협회 회장이 참석했다.

이날 체결된 협약에 따라 게임이용자보호센터는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와 2020년 상반기부터 VR・AR 체험관을 설치하기로 합의하며, 명동을 시작으로 판교와 강남까지 뻗어갈 예정이다. 또한, 출시를 앞둔 VR・AR 콘텐츠의테스트베드를 운영하여 많은 이용자들이 다양한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로 합의했다.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 윤상규 회장은 “이번 MOU를 통해 5G 시대의 주류 산업으로 자리잡을 실감형 게임콘텐츠가 올바르게 성장하도록 도울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며 “문화체육관광부 등 정부와 협의를 통해 본격적인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한국VRAR콘텐츠진흥협회는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할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콘텐츠 제작 기업들의 대표적인 단체이자, 해외 지부와 다양한 유관 기관 단체와의 네트워크가 구축된 협회이다.

게임이용자보호센터는 VR 게임을 활용한 심리치료 프로그램, 미디어 문화이해를 위한 VR 게임 체험 진행 등 VR 콘텐츠를 접목하여 건강한 게임문화조성을 위한 교육 및 연구에 힘쓰고 있다.

게임이용자보호센터의 이정훈 센터장은 “게임이용자들에게 생소할 수 있는 실감형 게임콘텐츠가 새로운 문화로 자리잡을 수 있는 유익한 콘텐츠가 많이 생산될 수 있도록 양 기관이 힘을 모으자”고 화답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