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지티&넥슨레드, 꾸준한 사회활동 진행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자료제공 - 넥슨지티




넥슨지티㈜(대표 신지환)와 ㈜넥슨레드(대표 김대훤)는 사단법인 밝은청소년(이사장 임정희)과 이화여자대학교(총장 김혜숙)가 주관하는 ‘제3회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를 후원한다. 두 회사는 직원들이 모은 기부금으로 행사경비 일부를 지원하기로 하고 5일 협약식을 가졌다.

3회째를 맞은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는 다문화 청소년에 대한 인식개선을 목적으로 국내외 다문화, 비(非)다문화 청소년 학생들이 참여하는 행사다. 전국 24개 지역아동센터의 초등학교2학년~중학교2학년 학생 250여명이 중창팀을 이뤄 참가한다. 선정된 25개 팀은 6개월 이상 연습과 순회교육으로 합창을 준비하고 내년 1월 이화여자대학교에서 3박 4일의 합숙 캠프로 최종 점검 시간을 갖는다. 모두가 함께 하는 합창 축제는 2020년 1월 11일(토) 이화여자대학교 대강당에서 열릴 예정이다. 지난해 2회 대회는 여의도 KBS홀에서 열렸다.

‘허들링’은 펭귄이 혹한을 이기기 위해 몸을 붙이며 체온을 유지하는 행위로, 다문화, 비다문화 청소년들이 함께 어우러진다는 뜻을 담고 있다.

(사)밝은청소년 임정희 이사장은 “직원들의 자발적인 “귀한” 기부금에 감사하다” 며 “참가 학생들에게 소중한 기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넥슨지티 임강신 이사는 “청소년 문화체험활동과 소외계층 아동 지원 등 당사가 지속해온 사회공헌활동과 방향성이 부합해 후원을 결정하게 됐다”며 “임직원들의 기부금을 뜻있게 사용할 수 있어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편, 넥슨지티와 넥슨레드는 아동들이 다양한 경험과 문화체험을 하는 것에 중점을 두고 사회공헌 사업을 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가정의 보살핌이 풍족하지 못해 사회, 문화적 경험의 폭이 넓지 못한 아동들이 여러 활동과 체험을 할 수 있게 임직원들의 기부금과 회사가 지원한다. 또한 이를 통해 아동들이 학교나 사회에서 소외되지 않고 어울려 살아갈 수 있는 토양을 마련해준다는데 의의를 두고 있다. 대표적인 예가 성남시 ‘중탑지역아동센터’를 2015년부터 꾸준히 후원하고 있는 것이다. 2019년 11월에는 밝은청소년과 이화여자대학교가 주관하는 ‘제3회 허들링청소년합창축제’를 후원하면서 좀 더 활동의 폭을 넓히고 있다.

양사는 2015년 5월, 성남시 야탑동 중탑지역아동센터와 자매결연을 맺었다. 아이들과 선생님들이 사용하는 컴퓨터 기증을 시작으로 문화행사 체험과 센터에 필요한 물품 구입 등의 비용을 지원하고 있다. 컴퓨터는 회사가 지원하고 있으며, 그 외 후원금은 전액 넥슨지티와 넥슨레드 임직원들의 기부금이다. 피트니스와 미용실 등 사내 복지, 편의시설을 이용한 돈이 모두 기부금으로 적립된다. 복지시설을 이용하면서 자연스럽게 기부하게 되는 만큼 임직원들의 만족도도 높다.

중탑지역아동센터에는 5년에 걸쳐 ▲브릭놀이방 및 교육시설 조성 ▲문화활동, 체험학습 후원 ▲초등학교 6학년 제주도 졸업여행 지원 ▲졸업식 및 신입생 환영회 ▲새학기, 어린이날 맞이 이벤트 ▲푸드트럭 후원 ▲교육·놀이 물품구입 등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