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톤 1분기 매출 5천억 원, 아시아 매출이 89%

게임뉴스 | 이두현 기자 | 댓글: 13개 |



크래프톤이 2020년 1분기에 매출 5081억 원, 영업이익 3,524억 원, 순이익 2,939억 원을 기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 98%, 영업이익 255%, 순이익 215%씩 상승했다. 올해 1분기 기준 크래프톤 총자산은 1조 3,555억 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36.9% 증가했다.

크래프톤은 2020년 1분기 모바일 게임으로 4,214억 원의 이익을 거뒀다. PC에서는 718억 원, 콘솔 113억 원, 기타 34억 원으로 총 5,081억 원이다. 크래프톤이 모바일 게임 계약으로 걷은 수익은 전분기대비 508% 증가했다. 반면 PC온라인은 54.7% 감소했다. 총수익은 98.7% 증가했다.

같은 기간 크래프톤이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에서 번 수익은 4,518억 원으로 전체 88.9%를 차지했다. 아시아 지역에서의 수익은 전분기대비 170% 증가했다. 반면 북미/유럽 지역에서의 수익은 308억 원으로 전분기대비 39.3% 감소했다. 우리나라에서의 수익은 241억 원으로 전분기대비 13% 감소했다.

크래프톤은 올해 2월 캘리포니아에 '펍지 엔터테이먼트'와 'Indestructible Frying Pan'를 새로 만들었다. 주요 사업은 '영상물 제작업'이라 기재되어 있다. 펍지 관계자는 "해당 회사에서는 콘텐츠 사업 관련 일을 한다"고 설명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