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퍼니브로에 전략적 투자로 웹툰-IP 사업 시너지 노린다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자료제공 - 조이시티




조이시티(각자대표 조성원, 박영호)는 퍼니브로(대표 박정필)에 전략적 투자를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신주 인수 방식으로 퍼니브로 지분 약 10%를 확보한다.

퍼니브로는 국내외 유수의 기업 IP를 활용해 게임 개발 및 서비스, 중개 사업에 특화된 회사다. 이 회사는 국내에서 인기를 얻은 '에오스' '포트리스2' IP의 원저작권 사용 계약 체결을 통해 중화권 시장에서 성과를 거둔 바 있다.

또한 인기 소설, 웹툰 등의 신규 IP에 대한 지속적인 소싱을 진행하고, 중화권과 동남아 시장의 게임 사업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게임 개발 및 서비스 노하우를 갖췄다.

조이시티는 지분 취득과 함께 퍼니브로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여 '룰더스카이' '프리스타일' '건쉽배틀' 등 자체 보유 IP를 활용한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신규로 진행되는 웹툰 사업을 통해 확보되는 IP는 퍼니브로와 함께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웹드라마, 애니메이션 등 다양한 콘텐츠 비즈니스 모델로 만들어 나갈 예정이다.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는 "이번 투자를 통해 퍼니브로와 신사업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양사 핵심 역량이 결합되어 만든 수준 높은 콘텐츠를 선보여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퍼니브로 박정필 대표는 "조이시티와 파트너십을 맺을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조이시티 인기 IP를 웹툰과 게임에 접목 시켜 다양한 콘텐츠로 제공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