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 2020년 매출 710억 원...연내 신작 3종 추가 출시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 댓글: 1개 |



데브시스터즈는 2020년 연간 매출액이 전년 대비 89% 신장된 710억원을 달성하며 역대 최대 연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지표 전반에 걸쳐 균형적인 성장을 이룬 쿠키런: 오븐브레이크가 국내외 수익을 고루 확대시키며 회사 매출 증가를 견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더불어 영업손실은 62억 원, 당기순손실 86억 원을 기록했다.

4분기 기준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3% 증가한 178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손실은 마케팅 집행 및 인원 증가, 그리고 비경상적 비용 증가로 인해 전분기 대비 적자폭이 확대된 52억원을 기록했다.

그동안 신작 개발을 위한 공격적인 투자로 영업손실을 기록해왔으나, 지난해 2배에 가까운 성장을 이룬 쿠키런: 오븐브레이크의 성과를 기반으로 연간 손실규모를 줄이며 실적 턴어라운드를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쿠키런: 킹덤으로 2021년을 시작한 데브시스터즈는 올해 기업 경쟁력 확대를 책임질 다양한 신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우선 상반기에는 1월 21일 정식 출시 이후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쿠키런: 킹덤의 장기 흥행 체제 구축에 집중할 계획이다. 이미 차트 상위권에 등극한 주요 국가들의 성적을 장기적으로 지속시키는 것은 물론, 현지화 강화 및 본격적인 글로벌 마케팅 전개를 통해 흥행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데브시스터즈측은 그간 4년이 넘는 시간 동안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를 성공적으로 이끌어온 회사의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쿠키런: 킹덤의 글로벌 성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하반기에는 쿠키런: 킹덤 이외에 새로운 신작들을 만날 수 있을 예정이다. 먼저 쿠키런 시리즈 최초 3D로 개발 중인 신작 <쿠키런: 오븐스매쉬(가제)>를 통해 쿠키런 IP의 확장성을 더욱 넓힐 계획이다. <쿠키런: 오븐스매쉬>는 실시간 매칭을 통해 다른 유저들과 대전하는 캐주얼 슈팅게임으로, 현재 개발 스튜디오 프레스에이에서 제작을 맡고 있다. 쿠키들의 슈팅 스킬과 그에 따른 공략, 빠르고 정확한 이동 및 타격으로 승패가 좌우되는 짜릿한 플레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프레스에이의 또다른 핵심 프로젝트인 3D 건슈팅 게임 <세이프하우스(가제)>도 스팀을 통해 출시한다. 하드코어한 해당 신작을 통해 장르 다각화 및 PC 게임 시장 공략이라는 새로운 도전에 나설 예정이다.

그리고 개발 스튜디오 데브시스터즈마스의 <브릭시티(가제)>도 하반기 중 선보일 예정이다. 브릭을 활용해 나만의 가상 도시를 만드는 건설 시뮬레이션 게임으로, 높은 자유도를 기반으로 다양한 공간들을 설계하고 생산 및 소셜 활동을 통해 도시를 발전시켜나가는 창작과 성장의 재미를 담은 것이 특징이다.

데브시스터즈는 “쿠키런: 킹덤을 비롯한 올해 신작들의 성공적인 런칭으로 2021년 연간 턴어라운드 및 창사 이래 최대 성과 도출을 기대하고 있다”며, “본격적인 실적개선을 넘어, 중장기적인 발전의 모멘텀을 확보하고 기업가치를 퀀텀점프시키는 한 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