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시티, 슈퍼조이 지분 투자 및 ‘전설의 군단’ 퍼블리싱 계약 체결

게임뉴스 | 윤서호 기자 |
자료제공 - 조이시티




조이시티(대표 조성원)는 게임 개발사 슈퍼조이(대표 조한경)에 대한 전략적 지분 투자를 단행하고, 모바일 RPG ‘전설의 군단’의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슈퍼조이는 HTML5 및 모바일 게임 개발사로, 엔도어즈에서 PC MMORPG인 ‘아틀란티카’와 모바일 MMORPG ‘영웅의 군단’의 개발에 참여한 조한경 대표가 이끌고 있다. 또한 퍼즐과 캐주얼 등 라이트 게임을 바탕으로 유저들에게 친숙하면서도 색다른 재미를 제공하는 게임사다.

‘전설의 군단’은 60여 종의 캐릭터를 이용해 전략적인 전투를 즐길 수 있는 수집형 모바일 RPG로, 방치형 성장 시스템이 도입되어 유저가 일일이 조작하지 않아도 손쉽게 영웅들을 육성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번 투자 및 퍼블리싱 계약은 조이시티가 ‘전설의 군단’ 서비스 데이터에 대한 분석을 바탕으로 대규모 마케팅을 진행할 경우 글로벌 시장에서 충분히 흥행 할 수 있는 타이틀로 판단되어 체결됐다.

조이시티는 그간 ‘캐리비안의 해적: 전쟁의 물결’ ‘건쉽배틀: 토탈워페어’와 같은 전쟁 시뮬레이션 게임을 운영하면서 얻은 빅데이터 처리 및 분석 노하우와 수익화에 대한 경험을 적용할 예정이며 글로벌 서비스에 맞춰 100억 이상의 마케팅 비용을 투입할 예정이다.

슈퍼조이 조한경 대표는 “‘전설의 군단’은 슈퍼조이의 노하우가 집약된 게임으로 간단하면서도 깊이 있는 전투를 즐길 수 있는 수집형 모바일 RPG다. 검증된 게임성을 바탕으로 누구나 즐길 수 있는 재미를 전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조이시티 조성원 대표는 “조이시티가 그간 쌓아온 글로벌 마케팅과 상용화 노하우를 접목한 새로운 퍼블리싱 모델의 첫 케이스로 탁월한 개발력을 보유한 슈퍼조이의 ‘전설의 군단’을 퍼블리싱하게 되어 기대가 크다. 조이시티가 다수의 게임을 서비스하며 축적해온 노하우를 총동원하여 성공적인 서비스를 이끌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