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스타, 130개국 참여한 클랜리그 인포그래픽 공개

게임뉴스 | 이두현 기자 |
네시삼십삼분(대표 한성진)은 모바일 스포츠 게임 복싱스타에서 열린 첫 번째 클랜리그를 성료하고, 이를 기념해 클랜전 기록을 담은 인포그래픽을 3일 공개했다.

지난 3월 1일부터 31일까지 진행된 클랜리그는 총 130여 개국 6,131개 클랜이 참여했다. 실력이 비슷한 클랜끼리 자동 매칭되는 대전 방식을 채택, 순위 점수가 가장 높은 클랜을 우승팀으로 선정했다.

이번 리그의 우승은 한국팀인 ‘살벌한방앗간’이 차지했고, 2위 한국 ‘마야’ 클랜, 3위는 미국팀인 ‘알파’ 클랜이 선정됐다. 이 중 2위를 기록한 팀 ‘마야’는 상대를 K.O. 시키는 완승을 가장 많이 달성했다.

클랜리그에서 발생한 경기 횟수는 541,307회로 실제 복싱 대회의 경기 수로 환산하면 20,000번의 토너먼트가 진행 가능한 수치다. 또 참여한 게임 캐릭터 수는 총 1,623,921명으로 전 세계 프로와 세미프로 복싱 선수를 합친 숫자보다 약 81배 많았다.

클랜리그 130개 참여국 중 가장 많은 이용자가 참여한 국가는 미국·대만·일본 순이었으며,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캐릭터는 진·제이콥·디에고 순으로 나타났다.

이와 함께 복싱스타는 20일까지 만우절을 맞이해 게임 내 특정 임무를 달성할 경우 형사 의복 및 게임 내 아이템을 지급한다. 이와 더불어 게임에 접속만 해도 만우절 특별 코스튬을 지급한다.

한편, 복싱스타는 2018년 7월 출시 후 현재까지 전 세계 누적 3천만 다운로드를 넘어섰으며, 매출의 70%가 해외에서 발생하고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