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코로나19 극복 위해 PC방과 상생 이어간다

게임뉴스 | 윤홍만 기자 | 댓글: 11개 |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PC방 사업주들을 위해 넥슨이 나섰다.

넥슨은 지난 28일, 넥슨PC방 서비스를 사용하는 PC방 사업자를 대상으로 9월 이용료를 전액 감면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로 넥슨PC방 가맹 사업주들은 'FIFA 온라인 4', '메이플스토리', '서든어택' 등 넥슨PC방 프리미엄 혜택을 제공하는 27종 게임에서 사용한 9월 이용시간 100%를 '페이백' 형태로 지원받게 된다.

PC방 게임순위 통계 사이트 '더로그'에 따르면 9월 전체 PC방 유료게임 중 넥슨이 서비스하는 게임이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하다. 전체 사용량의 절반가량인 49.8%를 '리그 오브 레전드'가 차지하고 있으며, 넥슨 게임은 그다음인 22%에 달한다.

넥슨의 이러한 환급 조치는 최근 각 게임사에서 PC방 사업주들에게 제공한 지원 방안 중 최대 규모인 만큼, 어려움에 처해있는 PC방 사업주들이 즉각적으로 체감 가능한 지원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페이백을 통한 직접적인 지원 외에도 넥슨은 자회사 엔미디어플랫폼과 PC방 상생을 위한 협력을 이어갈 방침이다.

넥슨은 코로나19의 본격적인 확산이 있기 전인 2월부터 영남지역을 시작으로 전국 가맹 PC방에 3, 4월분 관리비를 면제했다. 이어서 8월 19일 PC방 영업 중단 행정명령 발표 직후 영업 재개 시까지 관리비를 면제하는 추가 조치를 시행했다.

넥슨은 또 향후 코로나19가 진정 국면에 접어들 경우 정부 시책에 따라 PC방 활성화를 위한 대대적인 프로모션과 이벤트를 진행해 상생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이를 통해 PC방 사업자와 이용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함으로써 침체된 PC방 업계가 다시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폭넓은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넥슨 이정헌 대표는 "코로나19로 유례없는 힘든 시기를 겪고 계신 PC방 사업자분들과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지금의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추가적인 상생 방안 마련에도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