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택진 대표, '블소2'로 게임 본연의 재미 약속

게임뉴스 | 강승진,윤홍만 기자 | 댓글: 75개 |



김택진 대표가 블레이드&소울2(블소2)를 통해 전달하는 '게임 본연의 재미'를 약속했다.

엔씨소프트는 9일 블소2의 상세 정보가 공개되는 온라인 쇼케이스를 진행했다. 게임의 소개를 맡아 진행한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는 자신을 회사의 대표가 아닌 개발에 참여한 사람으로서 이 자리에 나왔다고 소개했다. 김 대표는 이번 블소2에서 게임 개발을 총괄하는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이기도 하다.

김 대표는 블소2가 당초 '블레이드&소울M'이라는 프로젝트로 시작한 이번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개발 중 기술적 한계를 극복하며 블레이드&소울의 후속작이 아닌 새로운 IP로 완성했다고 소개했다.

엔씨소프트가 바라보는 게임에 대한 철학도 드러냈다. 김 대표는 잃어버렸던 본연의 재미를 이야기와 모험이 가득한 세상으로 꼽으며 블소2에도 즐거움과 재미를 스스로 찾아내는 경험 전달에 집중했다고 전했다. 또한, 그는 능동적인 전투 시스템과 새로운 경공 등 MMO의 정점을 찍는 액션을 선보이겠다 다짐했다.

한편, 향상된 MMO 경험을 수많은 플레이어들과 함께 플레이하는 경험 전달을 위해 PC, 모바일뿐만이 아니라 클라우드와 콘솔과 같은 크로스플랫폼에서 동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간 김택진 대표는 글로벌 시장 중에서 특히 '콘솔'에 주목한 바 있다.

김 대표는 블소2를 통해 실제화된 전투를 담은 액션 MMORPG 세상을 선보이겠다고 덧붙였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