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기] 더 매워질 수가 있다고? 익숙하면서도 더 어려운 그 게임, 인왕2

리뷰 | 최민호 기자 |


'인왕'하면 많은 유저들이 '소울라이크'를 먼저 떠올릴 것이다. 프롬 소프트웨어의 '다크소울'시리즈처럼, 인왕도 고난이도 보스전을 근성과 노력으로 클리어하는 액션 RPG 게임이다.

소울라이크의 시스템을 가져오면서도 특유의 파밍 요소와, 속도감 있는 전투, 연속 전투를 도와주는 '잔심' 시스템 등 여러모로 차별화에 성공한 게임 중 하나다. 기자 또한 소울 시리즈의 오랜 팬이자 인왕의 팬으로 기대되는 인왕 신작에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시연대에 오르게 되었다.


■ 뭐야, 그냥 인왕1이네?

처음 시연대에 올랐을 때, 살짝 놀랐다. 1편과 플레이 하는 감각이 정말 똑같았기 때문이다. 같은 개발사의 후속작이라도 막상 해보면 새로운 시스템이나 모션 개편, 밸런스 조절 등으로 플레이하는 느낌이 확연히 다른 경우가 많다.

하지만 인왕2는 인터페이스나 무기, 스킬 등에서 변한 점을 찾기 힘들 정도로 1편과 비슷했고, 진행도 흡사했다. 다른 점이 있다면 새로운 요괴와 적들을 만날 수 있다는 것 정도였다. 익숙하지만, 신선함은 부족하다는 느낌이었다.

특히, 필수로 여겨지는 회피 시 잔심이 채워지는 스킬 등 주요 스킬들을 대부분 습득한 상태라 더 쾌적한 진행이 가능했다. "이거 1트클도 가능하겠는데?" 자신만만한 생각도 들었다.



▲ 인왕1의 인터페이스와(사진 : 인왕 게임 캡처)



▲ 인왕2의 인터페이스. 큰 차이가 없다



▲ 암리타를 모아 사용하는 필살 액션 '요괴화'도 전작 츠쿠모 무기랑 비슷하다


■ 차이점을 모르겠어요 휴먼? 그럼 맞아야지

하지만 이건 크나큰 오산이었다. 첫 수문장으로 불리는 요괴 구간에서 순식간에 '낙명' 한 뒤 이어지는 해골 요괴 구간에서 3번, 일반 몹 구간에서 죽어가며 '아 내가 인왕을 하고 있구나' 하는 감정을 느끼게 되었다.

처음 시연에는 언어 설정 문제로 인해 중국어판을 플레이했는데, 이 때문에 튜토리얼의 정보를 거의 모른 채로 게임을 진행했다. 덕분에 요괴들이 드롭하는 '다마시로'나 '요괴 스킬'이 어떤 것인지 정확히 몰랐고, 일단은 익숙한 인왕1의 플레이 스타일로 게임을 진행했다.

그러니 문제의 '영암' 시스템이 무엇인지 알 턱이 없었고, 보스 '마두귀'의 영암 페이즈의 강력한 공격을 맞고 신사로 강제 사출되는 낙명 릴레이를 하게 되었다.




▲ 좁은 통로로 인해 원성이 자자했던 요괴 구간



▲ 보스 팔이 변하기만 하면 굉장히 고전하게 된다



▲ 1편에서도 '잔심'을 아느냐 모르느냐에 따라 난이도가 확 갈렸다(사진 : 인왕 캡처)



■ 이느낌 익숙하다... 흉악한 보스 "마두귀"

머리가 '띵'해지기 시작했다. 특히, 시연장에서 악명 높았던 것은 최종 보스 '마두귀'였다. 마두귀 자체는 기본기에 착실한 전형적인 보스다. 강력한 전방 3타 공격과 돌진, 백어택을 방지하는 뒷발차기가 있고, 특수 패턴으로 잡기와 3회 돌진이 있었는데, 무엇보다 이 잡기가 문제였다.

시연 진행 중 장비와 능력치를 강화해두지 않으면 잡기 1방에 낙명을 보는 것은 부지기수였고, 이상하게도 특유의 잡기 공격이 시연장 자리에 앉아 피하기가 힘들었다. 또, 체력이 깎이면 시작되는 '영암' 페이즈에서는 스치기만 해도 치명타를 입었다.

패턴 자체는 쉬워 보였지만, 시연 내내 두들겨 맞고 '낙명'하는 자신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분했다. 잔심 활용법을 몰라 보스 '누에'에서 정말 고생했는데, 그때와 느낌이 비슷했다. 동시에 좀 전과는 다른 느낌으로 게임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인왕은 쉬운 게임은 아니다. 어떻게 보면, 자비가 없는 게임이다. 하지만 패배를 거듭할수록 깰 수 있다는 희망이 보이는 게임이었다. 보스를 넘어보고 싶다는 '도전 욕구'와 어떻게든 공략을 찾아내 보겠다는 탐구심, 이런 것이 인왕 1편의 엔딩까지 기자를 이끈 주요 동기 중 하나였다. 이 악물고 어떻게든 난관을 넘으면 엄청난 성취감을 느낄 수 있었다.



▲ "오늘은 바이올린을 켜볼까 합니다" 음악을 사랑하는 '마두귀'의 모습



▲ 그렇다, 이 게임은 회색 화면보는게임이다


■ 핵심은 새로운 시스템 : 요괴화, 요괴 스킬

그렇게 '도전'을 계속하다 보니, 핵심은 인왕2의 새로운 시스템에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츠쿠모 무기를 계승한 '요괴화' 액션, 요괴 보스를 처치할 때마다 얻는 '다마시로'를 통해 배울 수 있는 '요괴 스킬' 그리고 '영암' 도중 증가하는 요괴 스킬의 대미지... 사실 답은 가까이 있었다.

1편의 기억을 떠올려보자. '인왕'은 대책 없이 어렵기만 한 게임은 아니었다. 1편의 '잔심' 시스템은 모를 때는 정말 어렵지만, 한 번 익숙해지면 게임의 흐름이 변한다. 이렇게 인왕은 '벽'에 막힐 때마다 새로운 시도를 하게 만든다.

인왕2도 마찬가지다. 난이도는 1편에 비해 어려워 보일 수 있지만, 우리에게는 '요괴화'라는 새로운 무기가 같이 주어졌다. 강력한 적에는 그만큼 가슴 뛰는 도전이 생긴다. 새롭지만, 익숙한 느낌. 비로소 '후속작'을 하고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 이게 '인왕'이지.



▲ 알고보면 보스 인근 칼무덤에서도 도움을 주는 동료가 소환된다



▲ 시연 시간 제한으로 클리어는 못했지만...그래도 값진 경험이었다



현지시각 9월 12일부터 15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도쿄게임쇼2019' 행사가 진행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기자들이 다양한 소식과 정보를 생생한 기사로 전해드립니다. ▶ 인벤 TGS 2019 뉴스센터: https://goo.gl/gkLqSp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