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 프리뷰①] PC, 콘솔, 모바일까지! 지스타2019 '신작' 미리보기

기획기사 | 양영석 기자 | 댓글: 97개 |



오는 11월 14일, 부산 벡스코에서는 대한민국 최대의 게임 축제인 '지스타'가 개최됩니다. 국내외 내로라하는 게임사들이 한 자리에 집합하여 유저들과 소통하고, 또한 서비스 중인 게임과 함께 신작들에 대한 새로운 정보를 공개하죠.

이번 2019년 지스타에도 많은 게임사들이 참가해 신작들을 공개합니다. 펄어비스, 넷마블, CCP게임즈, 그라비티, 라인게임즈 등 많은 게임사들이 참여해서 다양한 플랫폼에서의 신작들을 공개하죠.

인벤에서는 이번 지스타에서 공개될 각 주요 게임사들의 신작에 대한 정보를 모아보았습니다. 현장에서는 새로 공개된 게임 외에도 현재 서비스 되고 있는 게임들도 있어서, 정보는 완전한 '신작'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펄어비스
설마 전부 PC-콘솔 신작...? 정확한 플랫폼은 당일 공개




2019년을 처음으로 지스타에 참가한 펄어비스는 첫 참가답게 화끈한 신작 4종을 들고 왔습니다. 모두 다 신작이죠. 그동안 조금이나마 정보를 공개하고 '프로젝트'라고 이름 붙었던 게임들이 전부 다 정식 명칭을 들고 왔습니다.

먼저 '프로젝트K'라고 불리던 게임은 '플랜8'이라는 정식 명칭을 들고 왔습니다. 플랜8은 펄어비스가 처음으로 선보이는 MMOFPS입니다. 플랜8은 초창기부터 검은사막, 검은사막 모바일의 월드 디자인 디렉팅을 맡은 이승기 총괄 프로듀서를 필두로 카운터 스트라이크의 아버지로 유명한 민 리가 합류하면서 개발을 이어가고 있죠.

과거 실적발표를 통해서 '플랜8'은 PC와 콘솔로 플랫폼을 언급한 바 있습니다. 또한 콘솔과 PC버전이 출시된 이후, 에셋을 활용해 모바일 게임 개발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아마 정확한 향후 계획과 플랫폼은 지스타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도깨비(DokeV)'는 과거 프로젝트V라고 불렸던 게임으로, 수집형 오픈월드 MMO입니다. 도깨비는 사람들의 꿈에서 힘을 얻고 성장하는 도깨비를 찾아 모험을 떠나는 여정을 그리고 있으며, 검은사막의 애니메이션을 이끌어온 김상영 총괄 프로듀서와 C9의 기획을 담당했던 최서원 개발 프로듀서가 이끌고 있습니다.




'붉은사막'은 펄어비스가 내세우는 차기 플래그쉽 MMORPG입니다. 펄어비스는 '붉은사막'을 광대한 파이웰 대륙의 용병들이 생존을 위해 싸우는 이야기를 사실적인 캐릭터와 컷신으로 그려낸 에픽 판타지 오픈월드 MMORPG라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붉은 사막은 릴 온라인의 디렉터였던 환경 프로듀서, C9의 액션을 책임졌던 이성우 액션 디렉터가 맡아 화끈한 액션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앞서 소개해드린 플랜8, 도깨비, 붉은사막은 현재 펄어비스가 개발한 차세대 엔진으로 개발되고 있으며, 콘솔과 PC 동시 출시를 목표로 한다고 컨퍼런스콜을 통해 언급하기도 했죠. 이와 함께 크로스 플레이 및 스트리밍도 고려하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섀도우 아레나’는 검은사막 콘텐츠인 ‘그림자 전장’을 발전시킨 스핀 오프 형태의 게임입니다. 50명의 이용자가 경쟁해 최후의 1인을 가리는 근접전 형태의 액션 배틀 로얄이죠. ‘섀도우 아레나’의 CBT는 11월 21일부터 11월 24일까지 4일간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섀도우 아레나는 CBT에서 앞서서 지스타 현장에서 테스트 플레이를 즐길 수 있습니다.

과거 컨퍼런스콜을 통해서 유추하자면 실질적으로 펄어비스는 PC-콘솔 플랫폼의 신작 4종을 이번 지스타에 앞서서 발표한 셈입니다. 하지만 여기서 끝나지 않죠. 왜냐면 자회사인 CCP게임즈가 있거든요.


다음은 CCP 게임즈입니다. CCP 게임즈는 신작 '이브 에테르 워'를 이번 지스타에서 선보입니다. '이브 에테르 워'는 CCP와 영국의 스타트업 하딘(Hadean)이 협력하여 제작 중인 게임으로, 최대 1만 명이 동시 접속하는 '대규모 전장'이 특징이죠. 하딘이 개발한 엔진 서버 기술을 이브 IP에 접목하여 개발 중이며, 대규모 멀티플레이 함대전을 즐길 수 있는 게임입니다.

CCP 게임즈의 모회사인 펄어비스는 '이브 에테르 워'를 지난 8월 9일 소개한 바 있습니다. 당시 조석우 CFO는 이브 에테르 워를 실험적인 게임에 가깝다고 언급했습니다. 또한 이브 에테르 워는 올해 GDC 2019 하딘 부스에서 최대 동시 접속자 3,852명을 기록하기도 했죠.

이브 에테르 워는 이번 지스타에서 아쉽게도 B2B에만 전시됩니다. 하딘 부스에서 직접 이브 에테르 워의 테스트 버전이 전시될 예정이며, 테크 데모가 11월 23일로 예정되어 있습니다. 추가로, CCP 게임즈는 이번 지스타 현장에서 '이브 온라인'의 한국어화 버전을 처음으로 공개합니다. 이후 CCP 게임즈는 빠른 시간 내로 한국어판을 정식으로 도입할 예정이며, 한국어 버전은 펄어비스 부스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넷마블게임즈
강력한 IP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 4종




넷마블은 모바일 게임 4종을 이번 지스타에서 선보입니다. 네 가지 게임의 공통점이라면 모두 강력한 IP를 사용한 게임들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넷마블의 시그니처 타이틀이라고 할 수 있는 세븐나이츠의 IP를 활용한 신작이자 일종의 스핀 오브 게임입니다. 세븐나이츠 레볼루션은 MMORPG로 개발되고 있으며, 이번 지스타에서 '타나토스 레이드' 등 게임의 핵심 콘텐츠를 선보입니다. 넷마블은 세븐나이츠 레볼루션만의 화려한 협력기 및 제압기 등 특수 스킬을 활용한 협력 전투의 재미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매직: 마나 스트라이크'는 TCG 세계에서 절대 강자이자 확고한 IP인 '매직: 더 개더링(MTG)'의 IP를 활용한 모바일 실시간 전략 대전 게임입니다. 매직: 마나 스트라이크는 MTG의 방대한 세계관과 카드를 기반으로 하며, 원작의 개성을 살린 3D 캐릭터로 역동적인 전투를 경험할 수 있습니다. 물론 MTG 특유의 다양하고 깊이 있는 덱 빌딩도 구현되어 있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전략을 펼칠 수 있는 게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제 2의 나라'는 레벨5와 스튜디오 지브리의 합작 판타지 게임임 '니노쿠니'의 IP를 활용한 또 다른 게임입니다. ‘제2의 나라’는 한 편의 애니메이션과 같은 그래픽과 스토리를 앞세운 모바일 MMORPG로, 위기에 빠진 세계를 구하는 모험과 여정의 환상적인 스토리를 다루고 있죠. 카툰렌더링 방식의 화려한 3D 그래픽, 수준 높은 컷신을 앞세워 동화풍 애니메이션의 감성이 '제 2의 나라'의 가장 큰 특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는 5명의 캐릭터 중 하나를 선택해 게임의 전반부를 약 15분가량 플레이할 수 있는 '스토리 모드'와 3 대 3 PVP 방식으로 경쟁을 펼치는 '하늘섬 대난투' 콘텐츠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A3: STILL ALIVE’는 지난해 한차례 공개됐었고, 이제 출시를 목전에 둔 게임입니다. 이번 지스타가 말 그대로 최종 담금질이자 마지막 검증의 시간이라고 볼 수 있죠. A3는 전략과 컨트롤로 최후의 1인을 가리는 서바이벌 방식의 '30인 배틀로얄'게임입니다. 이번 지스타에서는 30인 배틀로얄의 3인 팀전이 최초로 공개됩니다.


그라비티
라그나로크 IP 6종과 신작 2종 모바일 게임




그라비티는 거의 아이덴티티까지 올라온 '라그나로크'의 신작들을 다수 선보입니다. 이번 지스타에서 소개되는 그라비티의 신작은 총 8종으로, 그중에 6개는 '라그나로크'의 IP를 기반으로 한 작품들이죠. 작품마다 MMORPG, SRPG, 등등 다양한 RPG들을 선보입니다. 각 게임들은 이번 지스타에서 직접 시연해볼 수 있으며, 각 게임들의 특징은 아래와 같습니다.

■ 라그나로크 오리진


- '라그나로크 온라인'의 감성을 담아낸 모바일 MMORPG
- 방대한 스케일, 미려한 그래픽으로 재탄생한 '라그나로크'
- 원예, 채굴, 낚시 등 각종 생활 스킬로 보다 풍성해진 판타지 라이프


■ 라그나로크X: Next Generation


- 라그나로크의 재현을 넘어, 새로운 해석을 가미한 MMORPG
- 깜찍한 테마파크 컨셉의 현대적인 디자인
- 풀3D 화려한 그래픽으로 발전한 라그나로크


■ 라그나로크 크루세이드 : 미드가르드 크로니클




-'라그나로크 온라인'의 사건으로부터 100년 이전의 이야기를 다루는 MMORPG
- 오리지널 라그나로크의 정통성을 이어가면서 재해석된 직업군, 박진감 넘치는 PvP


■ 라그나로크 택틱스


- 라그나로크 캐릭터로 즐기는 SRPG
- 강력한 군단을 육성하고 아레나, PvP, MVP사냥등을 즐길 수 있는 전투 시스템
- 실시간 PvP

■ 으라차차 돌격 라그나로크2


- 라그나로크 온라인의 감성이 녹아 든 귀여운 애니메이션 스타일의 방치형 MMORPG
- 전작에 비해 한층 상승한 게임성과 그래픽


■ 더 로스트 메모리즈: 발키리의 노래


- 라그나로크 온라인의 룬 미드가르츠 세계관을 공유하며 펼쳐지는 스토리기반 RPG
- 기존 라그나로크의 요소들을 새로운 방식으로 재해석
- 원작 특유의 레트로풍 그래픽으로 펼쳐지는 색다른 이야기


■ Ms.Naomi’s PUZZLE


- 언제 어디서든 플레이 할 수 있는 Macth3 퍼즐 게임
- Wifi 연결 없이도 플레이 가능
- 여러 종류의 장애물, 미션 등 다양한 도전 요소로 구성된 스테이지


■ Fuddled Muddled - GROW


- 두뇌의 한계에 도전하는 신개념 'GROW' 장르
- 7개의 버튼을 조합하면 5,040여 가지의 다양한 변화된 월드
- 수많은 엔딩 중 최고의 조합 한 가지를 찾아내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


엔젤게임즈
모바일, PC 온라인 신작 총 3종!




'히어로 칸타레', '로드 오브 다이스'로 유명한 엔젤게임즈도 이번 지스타에서 신작 3종을 선보입니다. 특히 선보이는 3종의 게임들은 모두 현장에서 시연이 가능하며, 이와 관련된 다양한 이벤트도 준비되어 있습니다.

'프로젝트 랜타디'는 스타크래프트의 인기 유즈맵 '랜덤타워디펜스' 기반의 멀티 대전 디펜스 게임입니다. 랜타디는 유즈맵 원작자와 전 프로게이머 이윤열 선수가 함께 개발을 이어가고 있죠. 엔젤게임즈는 이번 지스타에서 랜타디의 메인 콘텐츠 6인 멀티 대전을 선보입니다. 시연 가능한 버전은 모바일 버전 및 VR버전입니다.

'프로젝트 아레나'는 엔젤게임즈가 올해 신설한 서울 개발스튜디오에서 개발중인 프로젝트로, 언리얼엔진4를 활용한 높은 퀄리티의 전투 연출과 자유도 높은 손맛을 담아낸 로그라이크-배틀로얄 액션 게임입니다. 실시간으로 변화하는 전장 위에서 유저들은 치열한 전투를 펼치게 되며, PC온라인과 모바일의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할 예정입니다.

MMORPG 개발 경험이 풍부한 엔파니 게임즈와 합작 프로젝트인 '프로젝트 펜디온'은 모바일 전략 MMO입니다. 오픈 필드에서 나만의 왕국을 만들고, 다른 유저들과 끊임없이 교류하면서 성장하는 게임이라고 할 수 있죠. ​두 개발사는 뛰어난 아트워크와 전투 연출, 깊은 전략과 전술로 만들어지는 전투 시스템을 특징이자 매력으로 전달하려고 한다고 합니다.


미호요
'원신'과 '붕괴3rd PC버전', 다중 플랫폼 검증하나?




'붕괴 3rd'의 개발사 미호요도 이번 지스타에 B2C부스로 참여합니다. 미호요는 이번 지스타 현장에서 국내에는 최초로 '원신'를 소개할 예정이며, 이와 함께 과거에 발표된 '붕괴3rd'의 PC버전 시연을 마련합니다. 붕괴3rd의 경우는 한국어 PC 버전 시연대를 준비해 멀티 플랫폼으로의 가능성을 확인할 방침이라고 합니다.

미호요의 신작 ‘원신’은 환상의 땅 ‘티바트’에서 펼쳐지는 오픈월드 어드벤처 게임으로, 모바일과 PC, 플레이스테이션4 등 멀티 플랫폼으로 개발되고 있습니다. 원신은 유저들이 자유롭게 탐험할 수 있는 세계는 물론, 다양한 캐릭터와 콤보 기반의 전투 시스템, 매력적인 스토리가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게임입니다. 이번 지스타 기간에 '원신'은 한국어 더빙과 자막이 적용된 버전을 PC와 모바일에서 시연을 즐길 수 있습니다.


그 외의 주요 신작들
B2C 뿐 아니라 B2B로 공개되는 신작들도...?




언리얼엔진의 에픽게임즈는 프랜차이즈 타이틀이라고 할 수 있는 포트나이트와 함께 다양한 언리얼 프로젝트들의 신작을 공개합니다. 11월 12일 정식 출시를 앞둔 엔엑스게임즈와 바른손이앤에이의 신작 전략 전투 게임 '라스트 킹스'를 비롯해 앞서 소개한 엔젤게임즈의 '프로젝트 아레나', 라인업의 스팀펑크 어드벤처 MORPG '프로젝트 스펙터'등을 공개합니다.

또, 인벤 부스를 통해서는 네시삼심삽분의 미공개 신작 2종이 공개될 예정이며, 이외에도 각 기업 및 협회 공동관을 통해 참여하는 다수의 게임사들도 자사의 신작들을 공개하고 시연을 마련합니다. 그리고 알피지리퍼블릭은 개발중인 '거상M 징비록'을 지스타에 참여하여 관련된 영상 등을 공개해 소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이외에도 B2C가 아닌 B2B 전용으로 공개되는 게임들도 다수 포진해있습니다. 앞서 소개한 대로 CCP 게임즈의 신작 '이브 에테르 워'는 B2B 하딘 부스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시연도 가능합니다. 플레이캐슬은 개발 중인 PS4 신작 '스피릿'을 부스에서 선보일 예정입니다.




라인게임즈는 수일배 진승호 PD의 신작 '베리드 스타즈'와 곧 출시를 앞둔 우주의 신작 '엑소스 히어로즈'를 B2B관에 전시합니다. '베리드 스타즈'는 '검은방', '회색도시' 시리즈를 개발한 진승호 디렉터가 선보이는 첫 번째 콘솔 타이틀로, 서바이벌 오디션 도중 벌어진 갑작스러운 붕괴사고로 외부와 단절된 캐릭터들의 심리적, 물리적 갈등과 생존을 위해 전개되는 스토리를 담고 있습니다.




엑소스 히어로즈는 주인공 ‘제온’과 동료들의 모험 스토리를 중심으로 하는 RPG로, 플레이를 통해 여러 대륙을 탐험하고 200여 종의 캐릭터를 수집, 육성하며 미니게임 및 레이드, ‘PvP’ 등 다양한 콘텐츠를 플레이할 수 있는 모바일 게임입니다. 위 두 게임은 라인게임즈 부스에 시연존이 마련되며, 이 외에도 라인게임즈는 개발 중인 다수의 신작들을 부스에서 소개한다고 하네요.




뿐만 아니라 다양한 개발사들이 한데 참여하는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의 부스에서 9개의 개발사들이 참여해 신작들을 선보이며, 이 외에도 다양한 국가에서 온 게임들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직까지도 모든 라인업이 공개되지 않은 만큼, 앞으로 더 많은 게임들을 이번 지스타에서 만나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펄어비스의 신작들은 11월 14일 정체가 확실하게 공개됩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