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더 날렵하고 저렴한 신형 '구글 글래스' 공개

게임뉴스 | 박광석 기자 | 댓글: 12개 |



구글은 지난 20일(현지시각), 구글 글래스의 신규 모델인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2(이하 구글 글래스2)'를 공개했다. 전작에 비해 우수한 디자인과 성능을 탑재하고도 가격은 더 낮춰서 경쟁력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이번에 공개된 구글 글래스2는 지난 2017년에 출시된 기업용 기기인 '구글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의 후속 모델로, 일반 소비자가 아닌 오직 기업을 대상으로 판매되는 장비다. 하지만 기존의 구글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이 공장이나 창고, 의료 기관 등 현장 작업을 보조하는 장치로 폭넓게 사용할 수 있도록 설계되었기에, 구글 글래스2 또한 비슷한 분야에서 다양하게 사용될 것으로 추측된다.

구글 글래스2에는 강화된 퀄컴의 스냅드래곤 XR1 프로세서와 8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됐으며, 820mAh 배터리를 내장하여 최대 8시간 이상 연속으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usb타입-c 단자 도입으로 충전 속도도 더 빨라졌고, 무게는 46g에 그친다. '구글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2'의 정확한 판매 일정은 아직 미정이며, 가격은 999달러(한화 약 119만 원)로 책정됐다.

한편, 구글은 일반 소비자를 겨냥하여 지난 2013년, 최초의 증강현실(AR) 웨어러블 기기인 '구글 글래스'를 1,500달러(한화 약 180만 원)에 출시한 바 있다. 해당 장비를 착용하면 사용자는 안경 형태의 기기에 장착된 소형 프로젝터를 통해 현실 세계의 모습과 함께 컴퓨터가 생성한 이미지를 동시에 볼 수 있게 된다. 하지만 투박한 디자인 문제부터 사생활 침해 논란 등 여러 가지 악재가 겹치며 2015년 초 사이트를 폐쇄하고 사라졌고, 지난 2017년에 '엔터프라이즈 에디션'으로 이름을 바꿔 산업 현장으로 다시 돌아왔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