룽투코리아, 액트파이브에 44억 규모 투자 결정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룽투코리아(060240, 대표이사 양성휘)는 게임 개발사 액트파이브(대표 정순렬)에 총 44억원 규모의 지분투자를 단행하고 전략적 협력 관계 강화에 나선다고 13일 밝혔다.

액트파이브는 2014년 인기 온라인 액션 게임 ‘던전앤파이터’ 개발진이 주축이 되어 설립된 게임 개발사로, 지난해 횡스크롤 액션 RPG ‘열혈강호M’을 국내 출시하여 구글 최고 매출 5위에 오르는 성과를 거두는 등 액션 게임 개발 명가다운 면모를 보여줬다.

룽투코리아는 액트파이브의 제3자 배정 유상 증자에 참여해 44억원 규모의 신주를 취득하게 됐다. 이번 투자에는 룽투코리아 이외에도 벤처 투자 전문기관인 ‘코나벤처파트너스’가 참여한다.

룽투코리아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액트파이브의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한 액션 장르의 모바일 게임 라인업을 구축하고, 액트파이브가 개발 중인 여러 모바일 게임 신작에 대해서도 전략적 협업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재 액트파이브에서 차기작으로 준비중인 일본 유명 IP '사무라이 스피리츠'기반의 액션게임 2종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사무라이 스피리츠' 시리즈는 ‘킹 오브 파이터즈(KOF)’와 함께 SNK를 대표하는 액션 대전 격투 게임으로, 1993년 아케이드 게임으로 국내 게임 시장에 첫 선을 보이며 이용자들에게 널리 사랑 받은 유명 IP이다.

액트파이브 정순렬 대표는 “최근 다양한 장르의 게임으로 좋은 성과를 내고 있는 룽투코리아와 전략적인 파트너로써 함께 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룽투코리아 양성휘 대표이사는 “액트파이브의 기술력과 신뢰, 향후 차기작에 대한 성공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지분 투자를 결정하게 됐다”며, “양사가 공고한 협업을 바탕으로 새로운 성공 모델을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