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기도 1호 트램될까? '판교 트램', 국토교통부 심의 통과

게임뉴스 | 윤홍만 기자 | 댓글: 13개 |



경기도를 하나로 이어주는 총 105.2km 길이의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이 지난 10일, 국토교통부의 승인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에 승인된 9개 노선은 지난 2013년 경기도가 수립했던 9개 도시 철도 노선의 타당성 재검토를 통해 다시 선정한 동탄 도시철도, 수원 1호선, 성남 1호선, 성남 2호선, 용인선 광교 연장 5개 노선과 신규 검토한 8호선 판교 연장, 오이도 연결선, 송내-부천선, 스마트허브 노선 4개로 총 3조 5,339억 원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당초 2013년도 노선 중 '동탄1.2호선'은 '동탄 도시철도'로 통합됐고, 광명 시흥선 및 파주선은 B/C 0.7 이하로, 평택안정선은 해당 자치단체와 미 협의로 선정되지 못했다.

도시철도 구축계획은 도시철도법상 5년에 한 번씩 검토 후 재추진 여부를 결정하는 것으로 예비 타당성(B/C)이 0.7 이상이면 계획 수립이 가능하다.

9개 노선 중 8호선 판교연장선(중량전철)과 용인선 광교 연장선(LIM)을 제외한 나머지는 트램(노면전차)으로 계획됐다. 중량전철은 일반적인 지하철을 지칭하며, LIM(Linear Induction Motor)은 차량과 가이드웨이 사이 전자력을 이용해 주행하는 시스템이다.

각 노선은 기본계획 수립, 타당성 조사, 사업계획 등 단계적 절차를 거쳐 해당 지자체 실정에 맞게 추진된다.

9개 노선 중 가장 먼저 사업이 진행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는 성남 2호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서판교~판교지구, 정자역을 잇는 총 길이 13.7km의 성남 2호선은 현재 기획재정부의 예비 타당성 조사 심사 중에 있는데 지난 예비 타당성 조사 결과 1.0에 조금 못 미치는 0.94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아울러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급성장한 판교에 2020년까지 제2, 제3 판교테크노밸리가 들어설 예정인 만큼, 경기도와 성남시 역시 기재부의 예비 타당성 심사 통과 가능성을 높게 보고 있다.

한편, 성남 2호선의 예비 타당성 조사와 관련해 김병관 의원은 "앞으로 남아있는 기획재정부 심의도 최종 통과되어 '경기도 1호 트램'이 판교에 들어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하는 동시에 "판교의 랜드마크가 될 친환경 교통수단인 트램을 도입하여 대중교통을 개선하고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겠다"라고 트램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