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 "게임 내 폭력 묘사, 다른 콘텐츠와 동일하게 취급"

게임뉴스 | 김규만 기자 | 댓글: 4개 |
유튜브가 폭력적인 게임 영상에 대한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업데이트했다.

'실제 vs. 비디오게임 내 스크립트 혹은 묘사된 폭력성에 대한 정책 시행 업데이트'라는 제목의 공지에 따르면, 구글은 12월 2일부터 게임 내에서 스크립트되거나 묘사된 폭력에 대해 영화 및 드라마와 같은 콘텐츠와 동일하게 취급할 것임을 밝혔다.

해당 공지를 게재한 유튜브 팀의 Hazel은 "우리는 실제 이뤄지는 폭력과 영화 또는 TV쇼, 게임에서 볼 수 있는 스트립트된, 혹은 묘사된 폭력 사이에 차이가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따라서 우리는 폭력 및 잔인한 장면에 대한 정책을 일관되게 시행하고 있는지 확인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12월 2일부터 적용되는 유튜브의 정책 변화에 따라, 폭력 묘사가 포함된 게임 콘텐츠 영상이 연령 제한을 받지 않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러나, 게임을 촬영한 영상 자체가 폭력적인 장면이나 고어한 이미지에 초점을 두고 있거나, 게임의 주제가 오로지 폭력과 잔인한 그래픽에 관련한 경우에는 정책 변경과 관계 없이 연령 제한을 받을 수 있다.

이번 정책 변경에 대한 사례는 다음과 같이 생각해볼 수 있다. 유튜브에 게임 영상을 게재할 당시 게임 플레이 과정 중 컷씬 또는 실제 게임플레이 등으로 폭력적인 장면이 일부 포함되는 것 까지는 일반적인 영상으로서 업로드하는 것이 가능하다. 그러나, 영상 처음부터 끝까지 게임 내 등장인물의 신체를 훼손하는 장면을 담을 경우 기존과 같이 연령 제한을 받게 될 가능성이 높다.

Hazel은 해당 정책 변경에 대해 더욱 분명하게 밝히기 위해 "게임 영상이 신체 절단, 참수, 심각한 부상을 입은 인체에 대한 장면 등 폭력적인 장면에만 초점을 둔다면 연령 제한의 대상이 될 수 있으며, 수위가 상대적으로 약한 콘텐츠의 경우 승인받을 수 있다"고 추가적인 답변을 게재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