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스스톤 어둠의 반격 확장팩 독점 공개 카드 - "흐린빛나비"

게임뉴스 | 김경범 기자 | 댓글: 34개 |




카드명 : 흐린빛나비(Shimmerfly)

직업 : 사냥꾼
등급 : 희귀
종류 : 하수인(야수)
마나 : 1
능력치 : 1/1

효과 - 죽음의 메아리: 무작위 사냥꾼 주문을 내 손으로 가져옵니다.



하스스톤 용의 해 첫 확장팩 "어둠의 반격"의 인벤 독점 공개 카드는 사냥꾼 전용 하수인인 "흐린빛나비"입니다.

1마나 1/1능력치에 죽음의 메아리로 카드를 준다는 점에서 "낙스라마스의 저주"에서 등장한 "그물거미"와 유사합니다. 게다가 야수 카드이기 때문에 사냥꾼 카드풀에 많은 야수 시너지를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 초반에 내기 쉽고, 살상명령과 연계도 좋았던 그물거미


물론 오리지널 카드인 "회갈색 늑대"나 대난투의 "갈기발 스라소니" 등에 비하면 다른 야수와의 시너지나 필드 장악력 측면에서는 확실히 부족한 측면이 있습니다. 전투의 함성으로 "발견" 효과가 붙었다면 상황에 따라 원하는 주문으로 유연한 플레이를 할 수 있겠지만, 죽음의 메아리로 받는 무작위 카드는 "운"이 크게 작용하기 때문이죠.

하지만 쉽게 던질 수 있는 야수 하수인이고 비용이 낮아 상대하는 입장에선 침묵 카드를 낭비할 정도가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죽음의 메아리 효과를 발동할 수 있고, 무작위로 나온 공격 주문(ex. 살상명령)으로 킬각을 만드는 짜릿함을 가져올 수도 있습니다.


■ 흐린빛나비 실제 플레이 화면




어쨌거나 1마나인 죽음의 메아리 야수 하수인이라는 점은 활용할 여지가 많습니다. 대난투의 카드인 "스라소니의 혼"과 조합해 1마나 2/2 하수인으로 사용하거나 마녀숲의 "독소 전문가"와 조합해 독성을 부여할 수도 있습니다. 신규 주문인 "야수를 풀어라"에 주목해 "줄진" 덱을 준비하는 플레이어라면 하수인 비율을 유지하며 주문 획득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메리트가 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이 외에도 이번 확장팩에 등장하는 카드와의 조합을 고려할 수도 있습니다. 사냥꾼 카드만 놓고 보면 "베리사 윈드러너"나 "징표 사격"처럼 주문 콘셉트의 덱을 구성할 때 조합할 수도 있고, "아홉 개의 생명"을 통해 주문과 함께 저렴하게 낼 수 있는 야수 하수인을 확보할 수도 있습니다. 이론상의 플레이지만 아홉 개의 생명으로 흐린빛나비를 가져오면서 죽음의 메아리 효과로 아홉 개의 생명을 들고 오고, 새로 낸 흐린빛나비가 아홉 개의 생명을 가져오는 식의 핸드 불리기도 "가능은" 합니다.




▲ 새 확장팩에는 주문이나 죽음의 메아리 관련 사냥꾼 카드도 있다.


요약하자면, 1장만으로도 판세를 뒤엎을 수 있는 카드에 비해 흐린빛나비는 수수한 성능과 효과를 가진 카드입니다. 그러나 야수-1마나-죽음의 메아리-주문 생성이라는 조합은 야수냥, 위니냥, 죽메냥, 주문냥 등 어떠한 아키 타입에 넣더라도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무난한 카드라고 할 수 있습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