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페이트/그랜드 오더' 첫 번째 레이드 이벤트 ‘라쇼몽’ 실시

게임뉴스 | 박광석 기자 |
자료제공- 넷마블




넷마블(대표 권영식, 박성훈)은 스토리 수집형 RPG(역할수행게임) '페이트/그랜드 오더(Fate/Grand Order)'에서 첫 번째 레이드 이벤트 '귀곡취몽마경 라쇼몽'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내달 12일까지 열리는 '귀곡취몽마경 라쇼몽'은 이용자들이 힘을 합쳐 보스 ‘이바라키 도지’를 쓰러뜨리는 이벤트 퀘스트로, 기존과 동일하게 솔로 플레이를 유지하면서 이용자들이 각자 퀘스트에서 보스에게 입힌 대미지를 합산해 보스의 체력(HP)을 깎는 형태로 진행된다.

이용자는 진행하면서 이벤트에 필요한 장비 아이템(개념예장)을 획득할 수 있으며, 모은 포인트를 통해 게임 아이템으로 교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넷마블은 이번 이벤트에 등장하는 서번트 '슈텐도지(5성/어쌔신)'와 기간한정 개념예장(장비 아이템)을 획득할 수 있는 픽업 이벤트를 실시한다.

넷마블 이현숙 사업본부장은 “일명 라쇼몽 이벤트는 일본 고대 헤이안 시대를 배경으로, 요괴가 등장하는 이색적인 스토리를 담고 있다”며 “이벤트 자체는 난이도가 있지만, 스토리, 전략성, 보상 등 즐길 거리가 많아 누구나 참여하면 좋을 이벤트다”고 말했다.

'페이트/그랜드 오더'는 TYPE-MOON의 인기작 ‘페이트’ 시리즈의 세계관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RPG다. 이 게임은 방대하고 뛰어난 스토리텔링이 강점으로 메인 스토리와 함께 각 서번트의 개별 스토리를 감상할 수 있다. 이용자는 다수의 개성 넘치는 서번트들을 소환하고, 클래스, 스킬, 커맨드 카드(Command Card) 등을 활용한 전략적인 전투를 경험할 수 있다.

'페이트/그랜드 오더'는?
타입-문 '페이트' 시리즈의 지적 재산권(IP)을 토대로 딜라이트웍스가 출시한 일본 모바일 RPG인 '페이트 그랜드 오더'는 사용자가 직접 마스터가 되어 개성이 넘치는 서번트들을 소환한 후 과거로 돌아가 성배 전쟁이라는 콘텐츠를 펼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게임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브랜드 사이트, 공식 카페, 페이스북 페이지, 공식 트위터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