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검은사막 IP’ 글로벌 누적 매출 2조 원 돌파

게임뉴스 | 윤홍만 기자 | 댓글: 16개 |



펄어비스(대표 정경인)는 금일(10일), 자사가 개발 및 서비스하는 ‘검은사막 IP’의 글로벌 누적 매출이 2조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창립 10주년이자 ‘검은사막’ 출시 5년 만에 성과다.

검은사막은 PC 온라인을 비롯해 모바일과 콘솔 등 플랫폼 다변화에 성공해 현재 150여 개국에서 약 4천만 명이 즐기는 글로벌 대표 게임 IP로 성장했다.

‘2018년 대한민국 게임대상’ 6관왕에 빛나는 ‘검은사막 모바일’은 2018년 2월 출시해 2019년 12월 글로벌 서비스로 확장했다. 아울러 검은사막 콘솔은 2019년 Xbox One과 PS4로 출시돼 글로벌 전 지역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검은사막 IP의 현재 해외 매출 비중은 74%로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안정적인 글로벌 서비스와 지속적인 업데이트로 북미·유럽 지역이 40%, 대만 일본을 포함한 아시아 지역이 34%, 한국이 26% 차지하는 등 글로벌 전 지역에서 고루 즐기는 모습이다.

창립 10주년이자 ‘검은사막’ 출시 5년 만에 이 같은 성과를 냄으로써 펄어비스의 자체 게임 개발 기술력도 주목받고 있다. 창립 주요 멤버 대부분이 여전히 개발 주요 역할을 맡고 있으며, 검은사막 뿐 아니라 개발 중인 신작도 해외 상용 엔진에 의존하지 않고 자체 게임 엔진으로 만들고 있다. 이를 통해 게임 퀄리티와 개발 속도를 높이고 플랫폼 확장의 유연성을 극대화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펄어비스는 모든 플랫폼에서 성공한 몇 안 되는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 우리가 이룬 성과에 대해 함께한 동료들과 게임 이용자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히며, “남들이 상상하지 못한 최고의 게임을 만들기 위해 임직원 모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펄어비스는 차세대 게임 엔진 개발과 함께 글로벌 신작 ‘붉은사막’, ‘도깨비’, ‘플랜 8’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