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막 액션과 어드벤처의 만남, '어센션' 크라우드 펀딩 시작

게임뉴스 | 인벤팀 기자 |
자료제공-사이코플럭스 엔터테인먼트


인디고블루 게임 스튜디오의 신작 'ASCENXION(어센션)'이 텀블벅에서 크라우드펀딩을 시작했다.

ASCENXION은 슈팅 게임에 어드벤처와 메트로배니아 장르의 특성이 결합된 게임으로, 인류가 절멸하고 오랜 시간이 지난 뒤 세상에 나타나기 시작한 신비로운 존재들의 이야기를 다룬다.

인디고블루 게임 스튜디오는 1인 개발자 김혜겸씨가 홀로 이끌고 있는 게임개발 팀으로, '스플릿 불릿', 'Vectorium(벡터리움)', 'Blindia(블라인디아)' 등 3개의 작품을 출시한 이력이 있다. 이번 신작 ASCENXION은 네 번째 도전이다.

김혜겸 개발자는 "'평소 자주 개발하는 장르였던 슈팅에 색다른 느낌을 씌워볼수는 없을까'라는 생각에서 시작했다"며 "탐험과 성장, 퍼즐과 전투가 한 데 어우러지게 하고자 했다"고 제작 의도를 밝혔다.

후원은 6월 25일까지 진행되며, 목표금액은 5백만 원이다. 후원 방식에 따라 게임 출시 전 비공개 테스트 참가 권한을 얻거나, 게임에 구현될 아이템이나 캐릭터 등을 직접 구상해 볼 자격을 얻을 수도 있다. 모인 후원금은 개발자의 장비 교체와 게임 음악 품질 향상에 투자될 예정이라고 한다.

후원 집행 및 출시절차는 사이코플럭스 엔터테인먼트에서 담당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ASCENXION의 텀블벅 후원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