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애플 "결함 찾으면 100만 달러 지급"

게임뉴스 | 이두현 기자 | 댓글: 4개 |



애플이 자사 기기와 소프트웨워의 심각한 결함을 발견하는 해커에게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 상금을 지급하겠다고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 외신이 보도했다. 다양한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해 외부의 지식을 활용하겠다는 전략이다.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미국 현지 시각 8일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사이버보안 국제 행사 '블랙 헷'에서 위와 같이 밝혔다. 회사가 결함을 찾는 해커에게 상금을 주는 제도는 이미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IT 회사가 시행하고 있다. 애플은 지난 2016년에 이 제도를 도입했다.

2016년 애플은 아이폰 OS와 아이클라우드의 결함을 발견한 해커에게 20만 달러(한화 약 2억 4천만 원)의 상금을 내걸었다. 이번 발표에서 애플은 범위를 확대한다. 올가을부터 애플은 애플TV, 아이패드, 아이워치 등의 결함을 발견한 사람에게 상금을 지급한다. 지급 대상 역시 해커로만 한정하지 않고 모든 보안 연구자가 참여할 수 있다.

아울러 애플은 베타 버전에서 결함을 발견할 경우 상금 50%를 더해 총 150만 달러(한화 약 18억 1,800만 원)를 지급한다고 알렸다.

이 행사에 대해 애플의 보안 기술 책임자 이반 크르스틱은 "고객의 손에 닿기 전에 취약점을 찾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