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한화생명e스포츠, 2세트서 짜릿한 백도어 승리...1:1

경기결과 | 신연재 기자 | 댓글: 19개 |



한화생명e스포츠의 과감한 판단이 짜릿한 백도어 승리를 만들어냈다.

2세트 선취점도 '하루' 강민승의 손 끝에서 나왔다. '표식' 홍창현의 리 신과 동선이 갈린 사이 탑 다이브로 깔끔하게 '도란' 최현준의 아트록스를 잡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표식'이 초반부터 거세게 받아쳤다. 봇 역갱킹으로 '리헨즈' 손시우의 노틸러스를 잘랐고, 연달아 미드에서 또 득점했다.

이에 한화생명e스포츠는 탑을 집요하게 노리면서 아트록스에게 3데스를 안겼다. 타워 선취점도 챙겼다. '큐베' 이성진의 카밀이 급격하게 성장했다. 이후 한화생명e스포츠의 승전보가 연달아 울렸다. 봇 듀오가 무리한 다이브를 제대로 받아쳐 전사자 없이 2킬을 만들었고, 몰락한 왕의 검을 장착한 카밀이 아트록스를 상대로 솔로 킬도 만들어냈다.

드래곤X에게 보험은 데스 없이 잘 성장한 '쵸비' 정지훈의 럼블과 '데프트' 김혁규의 아펠리오스였다. 협곡의 전령과 드래곤은 확실하게 양보하면서 침착하게 힘을 쌓아갔다. 미드 1차 타워를 수성하는 봇 듀오를 덮쳐 득점했고, 연달아 '템트' 강명구의 오른까지 잡았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사이드 주도권을 통해 유리함을 유지하려 했다. 아트록스는 어느새 6데스를 누적했다. 하지만, 드래곤X는 카밀을 잘라낸 것을 시작으로 아트록스와 함께 봇에서 연달아 득점하며 분위기를 묘하게 만들었다. 이제는 드래곤X가 기지개를 펴는 듯 싶었다.

그러자 한화생명e스포츠은 반대 라인인 탑을 선택했다. 오른과 대치하던 럼블을 잘랐고, 전리품으로 바론을 챙겼다. 이후 드래곤X의 시선이 럼블을 노린 엘리스에게 쏠린 사이 미드와 봇을 동시에 밀고 들어가기 시작했다. 여기서 순간이동으로 넘어간 오른이 시간을 엄청나게 지연시키자 바론 버프와 함께 그대로 쌍둥이 타워와 넥서스를 터트리며 단숨에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