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한화생명e스포츠, 조합 파워로 드래곤X 무너뜨려

경기결과 | 신연재 기자 | 댓글: 26개 |



한화생명e스포츠가 대이변을 만들어냈다. 강력한 조합 파워로 3세트 승리를 거머쥐면서 2위 드래곤X를 잡고, 값진 1승을 추가했다.

3세트 초반 흐름은 한화생명e스포츠가 좋았다. '하루' 강민승 세주아니의 미드 갱킹이 유효타를 만들어냈고, 반대로 '템트' 강명구의 바루스는 상대 갱킹을 유려하게 흘려보냈다. '케리아' 류민석의 슈퍼플레이로 봇에서 2데스가 나오긴 했지만, 한화생명e스포츠는 순간적으로 미드로 뭉쳐 또다시 대량 득점했다. 드래곤도 챙겼다.

드래곤X는 더욱더 활발하게 움직이며 어떻게든 이득을 취하려 했다. '표식' 홍창현의 리 신과 '쵸비' 정지훈 노틸러스의 탑 다이브에 이은 '케리아' 파이크의 로밍으로 무난하게 성장하던 '큐베' 이성진의 갱플랭크에 제동을 걸었다. 봇 합류 싸움에서는 발빠른 합류와 특유의 전투 집중력으로 말도 안되는 한타 대승을 만들어냈다.

한화생명e스포츠가 미드에서 '데프트' 김혁규의 카이사를 노리고 순간적으로 전투를 걸었는데, 악수가 됐다. 드래곤X가 완벽한 어그로 핑퐁을 보여주며 주요 딜러인 '라바' 김태훈의 세나와 바루스를 역으로 잡아낸 것. '표식'의 움직임이 매우 날랬다.

정돈된 5대 5 한타에서는 한화생명e스포츠의 조합이 확실히 힘을 받았다. 탐 켄치의 세이브와 무지막지한 탱킹력, 갱플랭크의 궁극기, 강력한 딜러 라인 바루스-세나, CC 연계가 가능한 탱커 세주아니로 이어지는 조합이 워낙 탄탄했다. 덕분에 한화생명e스포츠는 미드와 봇에서 연이어 득점했다.

드래곤X의 입장에서는 슈퍼플레이가 필요했다. 하지만, 갱플랭크를 노린 움직임이 오히려 한화생명e스포츠의 이니시에이팅을 허용하는 모양이 됐고, '쵸비' 정지훈의 노틸러스를 잘라내고 한타를 승리한 한화생명e스포츠는 전리품으로 바론까지 챙겼다.

바론 버프를 두른 한화생명e스포츠는 미드로 진격했고, 너무 손쉽게 억제기를 철거했다. 결국, 한화생명e스포츠는 바람 드래곤 영혼을 앞둔 한타에서 일방적으로 승리를 거뒀고, 순간이동으로 쌍둥이 타워로 넘어간 갱플랭크가 넥서스를 터트리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