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샌드박스 '론리' 한규준, "누구를 만나더라도 내 플레이만 집중 가능"

경기결과 | 장민영 기자 | 댓글: 6개 |



샌드박스 게이밍이 LCK 스프링 2R의 첫 경기에서 새로운 출발을 알렸다. 상위권으로 향하려던 아프리카 프릭스를 2:0으로 꺾으면서 이변을 일으켰고, 경기력 역시 탄탄했다. 특히, 지난 경기부터 새롭게 등장한 탑 라이너 '론리' 한규준이 놀라운 실력을 발휘했다. '기인' 김기인을 상대로 라인전부터 한타, 운영 단계까지 꾸준한 압박을 이어갔다. 중요한 순간마다 킬까지 만들어내며 팀 승리에 큰 역할을 해냈다.

다음은 샌드박스 게이밍의 신예인 '론리' 한규준의 인터뷰 전문이다.


Q. 팀의 2R 승리를 축하한다. 이제 LCK 첫 승인데, 승리한 소감이 궁금하다.

팀이 최근에 연패 중이었는데, 2라운드 첫경기에서 연패를 끊어내 기분이 좋다.


Q. 샌드박스가 2R에서 달라진 듯하다. 쉬는 기간 동안 어떤 훈련을 중심으로 했는가.

리그 휴식 기간 동안 팀 콜을 중심으로 연습했다. 5명이 합을 맞추는 것에 집중했다.


Q. 아프리카 프릭스가 1R 막판에 T1을 꺾고 기세를 탔는데, 이렇게 2:0으로 이길거라고 예상했나?

대회 전날 스크림 결과가 좋아서 내심 기대했는데, 정말로 2:0으로 승리해서 놀랐다.


Q. 지난 경기부터 새로운 로스터로 경기에 나섰다. 새 로스터가 어떤 면에서 강점이 있다고 생각하나?

로스터와 상관없이 팀의 전반적인 합이 잘 맞고 있다. 오늘 출전하지 않은 선수들도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다.


Q. 지난 경기부터 탑에 본인이 나오고 있다. 본인의 스타일과 장점을 알려달라.

팀과 호흡해서 안정적으로 플레이 하려고 한다. 내 장점은 어떤 선수를 만나더라도 주눅들지 않고 내 플레이만 생각할 수 있다는 것이다.


Q. 1세트에서 '기인'을 상대로 힘든 라인전이 나오기도 했는데, 2세트에서 이렇게 승리할 수 있다고 생각했나?

우리팀이 밴픽부터 잘 풀렸다고 생각해서 자신감있게 경기할 수 있었다.


Q. 신예라서 프로 경기 경험은 많지 않을텐데, 팀에서 어떤 도움을 주던가?

송창근 코치님이 항상 자신감있는 플레이를 하라고 주문해서 경기 내에서 큰 도움이 됐다. '조커' (조)재읍이 형은 평소에 편하게 대해주고, 게임할 때는 냉정하게 못한 부분을 지적해줘서 리그에 잘 적응할 수 있었다.


Q. 그리고 바로 내일 그리핀전이 이어진다.

오늘처럼 한다면, 좋은 경기력으로 '우리팀의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계속 열심히 해서 꾸준히 좋은 모습 보여주고 싶다. 많은 응원 부탁한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