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T1 '칸나' 김창동, "2R 공격적인 챔피언 비롯해 다양한 스타일 연습"

경기결과 | 장민영 기자 | 댓글: 14개 |



그동안 안정감을 보여줬다면, 오늘 T1의 신예 '칸나' 김창동이 보여준 모습은 과감함이었다.

26일 진행된 APK 프린스전에서 T1이 2:0으로 승리를 거뒀다. '칸나'는 T1의 신예 정글러 '엘림' 최엘림과 함께 1-2세트에서 모두 과감하게 탑-정글 싸움을 벌였다. 1세트에서 속도를 높여 승리를 이끌었고, 2세트에서는 처음 경험해보는 긴 퍼즈에도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고 2:0 승리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다음은 T1의 탑 라이너 '칸나' 김창동의 인터뷰 전문이다.


Q. 2R 첫 경기를 2:0 완승을 거뒀다. 오늘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승리해서 기쁘지만, 아직은 2R 경기가 많이 남아있기에 방심할 때는 아닌 것 같다. 다음 경기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


Q. 2R 시작까지 시간이 있었다. 어떤 점을 중점적으로 준비했는가?

이번 패치로 근접 챔피언과 관련된 아이템의 상향이 있었다. 그래서 공격적인 챔피언부터 탱커까지 다양한 스타일을 연습했다. 평상시에는 팀 형들을 따라간다는 생각으로 남들이 쉴 때 한, 두판을 더하면서 시간을 보냈다.


Q. 오늘 경기에서 탑으로 올라온 이렐리아를 솔로 킬 내는 장면이 나왔다.

1:1로는 무조건 이긴다는 자신감이 있었다. 이렐리아의 궁극기도 빠져있고 체력 상태까지 고려해봤을 때 절대 지지않는다는 마음가짐이었다. 원래 오른을 상대하기 위해 뽑은 픽이었다. 그런데 라인 스왑으로 이렐리아가 올라왔다. 초반 라인전이 약한 사일러스라 고전했지만, 스킬 레벨이 높아지고 아이템이 생기면서 킬까지 낼 수 있었다.


Q. 2세트에서 사일러스의 스킬이 발동하지 않는 오류가 있었다. 경기 양상에 어떤 영향이 있었나? 잘 해결됐는가?

해당 오류가 경기 양상에는 영향이 없었다. 원래 우리팀이 탑-정글 싸움에서 이길 수 있었는데, 실수가 있었다. 크로노브레이크로 이후 문제는 잘 해결했다.


Q. 긴 퍼즈를 처음 경험해봤다. '엘림' 선수가 배고프다는 말을 하기도 했다는데, 본인은 기다릴 때 어떤 생각을 했나?

'퍼즈' 시간에 게임 내용에 관해 이야기를 하면 안된다. 지루하다는 말과 농담을 주고 받았지만, 경기를 재개한다는 말을 듣고 다시 집중했다. 경기 끝까지 집중해서 승리로 마무리할 수 있었다.


Q. 정글러로 '엘림'이 나왔다. 탑 라이너 입장에서 '엘림'과 '커즈' 경기 스타일을 비교해보자면?

커즈 형 성장 위주로 하는 편이고, '엘림'은 갱킹 위주로 한다. 오늘 경기 속도가 빠르게 진행됐는데, '엘림' 선수의 영향이 조금은 있었던 것 같다. 평소 듀오를 많이 했지만, 최근에는 '커즈' (문)우찬이 형과 경기를 많이 해서 '엘림'과 다시 합을 맞춰야 한다.


Q. 드래곤X와 내일 경기를 앞두고 있다. 어떤 경기를 예상하나?

드래곤X도 요즘 '하체'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나가는 것 같다. 탑은 주도권을 가지는 게 중요하다. 주도권을 바탕으로 봇 라인에 영향을 주고 협곡의 전령까지도 챙길 수 있으니까. 하지만 두 팀의 스타일상 봇을 중심으로 경기를 풀어나갈 것 같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온라인으로 하니까 새로운 기분이 든다. 팬분들을 못봐서 아쉽기도 하다. 그래도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겠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