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스프링] '클리드' 김태민, "온라인 대회 적응, 무척 중요하다"

게임뉴스 | 심영보 기자 | 댓글: 10개 |



"확실히 경기장에서 하는 느낌과는 달라요"

26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2020 LCK 스프링 스플릿 2라운드 2일 차 3경기에서 젠지 e스포츠가 담원 게이밍을 2:0으로 제압했다. 계속된 승리 행진이다. 팀 핵심인 '클리드' 김태민은 두 경기 모두 자르반 4세로 오늘도 뛰어난 경기를 펼쳤다.

다음은 경기에 승리한 '클리드' 김태민과의 인터뷰다.


Q. 경기에 승리한 소감은?

연승을 달리고 있는 와중이었는데, 2세트에 주춤한 모습을 보여드렸다. 그 부분이 아쉽다. 그래도 깔끔하게 2:0으로 이겨서 다행이라는 생각은 든다.


Q. 1세트는 정말 완벽했다. 특히, 상대 동선을 다 읽는 느낌이었다.

상대 탑 다이브가 그랬다. 먼저 '캐니언' 선수의 엘리스가 수정초를 터트리면서 나를 발견했다. 그럼에도 상대가 바위게를 먹는다는 것을 알아차렸기에, 탑 다이브를 노리는 동선을 예상했다. 적 팀 미드가 먼저 올 수도 있는 상황이었는데, 그렇게 하려면 순간 이동을 활용해야 했다. 어찌됐든 내가 탑에 지원을 가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 같았다. 예상이 적중해서 크게 이득을 취할 수 있었다.


Q. '너구리'의 칼리스타는 예상 범위에 있었을 것 같은데?

그렇다. '너구리' 선수가 즐기는 것을 봤다. 일단은 칼리스타와 세트를 나눠 먹는 구도로 게임을 진행하고자 했다. 칼리스타 다음에 상대가 뽑은 챔피언이 엘리스와 판테온이었다. 탑 다이브를 강하게 예상했다. 경기 전에도 얘기하면서 들어갔고, 연습 과정에서 여러 상황이 나왔기에 충분히 대처할 수 있었다.


Q. 2세트는 굉장히 어려웠다. 밴픽에서도 힘든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

밴픽 문제가 있었고, 경기 내적으로도 다섯 명 모두 아쉬웠다. 밴픽할 때 의사 소통이 원활하지 않았다. 라인마다 어떤 상성이고, 어떤 장점과 약점이 있는지 의견 교류가 부족했다.


Q. '너구리'의 제이스가 굉장히 날카로웠다. 이번 경기를 계기로 제이스의 인식이 바뀔 수도 있을까?

'너구리' 선수에게 잘 맞는 챔피언이라고 생각한다. 포탑 방패 골드가 높아지고, 전령 이득이 늘어나면서 제이스가 초반에만 잘 풀리면 확실히 좋은 거 같다.


Q. 2라운드 일정이 빡빡하다. 하루도 거르지 않고 경기를 하는 때도 있는데, 어려움은 없나?

무엇보다 온라인 경기에 적응하는 게 중요하다. 경기장에서 치르는 대회와는 확연히 다르다. 약간 무거운 스크림 같은 느낌이 나는 것도 사실이다. 얼마나 잘 적응해 나가느냐가 핵심이 될 것 같다.

경기가 연달아 있는 것은 그날그날 몇 시에 경기를 하느냐에 따라 조금 느낌이 다르다. 오늘 같은 경우는 앞 경기 퍼즈가 길어서 조금 곤란하긴 했다. 8시 시작으로 예상했는데, 많이 늦어졌다. 조금 더 잘 수 있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이 들긴 했다.


Q.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정글러 중 최고의 폼을 보여주고 있다.

매 시즌 발전하는 게 내 개인적인 목표다. 팀으로 봤을 때는 여섯 명 모두가 우승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승만 바라보고 열심히 노력한다.


Q. 다음은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경기다. 어떻게 예상하나?

아프리카는 출전 명단에 변화를 많이 준다. 그 점을 주의해야 한다. 온라인이다 보니, 방심하지 않고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 게 가장 중요하다.


Q. 최근 정글 메타에 변화는 없는가?

크게 와닿는 건 없다. 정글러에겐 라이너들이 잘해주는 게 제일 중요하다. 거의 모든 메타에서 그렇다. 나는 라이너를 키워주는 입장으로 경기를 하고, 라이너도 정글러를 잘 돕는다면 좋은 경기가 나온다.


Q. 끝으로 팬들에게 한 마디 부탁한다.

항상 응원해주시는 팬분들게 감사하다. 온라인으로 경기를 해도 응원해주시는 팬분들의 마음이 전달된다. 앞으로도 많은 승리와 좋은 경기력으로 보답하겠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