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섬머] T1'페이커' 이상혁, "솔방울 실수 아니지만, 결과가 좋지 않았다"

인터뷰 | 김병호, 유희은 기자 | 댓글: 22개 |



28일 종각 롤 파크에서 열린 2020 우리은행 LCK 섬머 스플릿 10일 차 경기에 T1 샌드박스 게이밍을 2:0으로 잡아내고 3승을 거뒀다. ‘페이커’ 이상혁은 1, 2 세트 모두 아지르를 사용하여 적극적인 교전을 벌이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상혁은 담원과의 경기를 기대한다고 전하며 상황에 따라 재미있는 픽을 꺼낼 수도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T1의 미드라이너 ‘페이커’ 이상혁의 경기 후 인터뷰 전문이다.


Q. 샌드박스 게이밍과 경기에 승리하고 2주 차 3승을 거둔 소감은?

3연승을 했는데, 이 기세를 이어나가고 싶은 마음이 크다. 2:0 승리를 오랜만에 따서 모두 같이 만족한 경기였다.


Q. 최근 T1이 경기 스타일을 바꾸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현재 스타일을 바꾸는 것에는 어느 정도 적응했다고 생각하는가?

나 같은 경우에는 경기 스타일을 바꿨다고 생각하진 않는다. 그저 할 수 있는 플레이를 하고 있다는 생각이고, 아직까진 경기력이 좋진 않아서 스타일과 상관없이 경기력을 올리는데 중점을 주고 있다.


Q. ‘칸나’ 김창동이 오늘 좋은 모습으로 단독 MVP를 받았다. 칸나 선수의 최근 경기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연습 때는 이전과 비교하면 다같이 좋아졌다고 생각한다. 칸나 선수가 우리팀에게 필요한 플레이를 잘해주고 있어서, 연습 결과가 대회 때도 나오는 거라고 생각하고 있다.


Q. 1세트가 끝날 즈음 솔방울탄을 타고 적진으로 넘어가는 에피소드가 있었다. 이에 관련한 이야기가 있다면?

넘어가서 상대방을 때리려고 했는데, 바루스 궁에 맞아서 결과가 좋지 않았다. 실수로 넘어간 건 아니고 일부러 넘어간 것이었다.


Q. 2세트, 그라가스의 동선을 예상해서 궁극기를 사용하는 장면이 있었는데?

리스크가 크지 않은 플레이라고 생각해서 했는데 결과가 좋지 않았던 것 같다.


Q. 반면에 마지막 한타에서는 상대에게 물린 상황에서 칼날부리 둥지로 멋지게 탈출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계산된 플레이였나?

마지막 한타에 생각했던 대로 되진 않았지만, 팀원들이 잘해줘서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생각한다.


Q. 담원 게이밍과 대결을 앞두고 있다. ‘쇼메이커’ 허 수와 맞대결이 예정되어 있는데, 어떤 양상이 펼쳐질까?

담원 게이밍 같은 경우, 최근 기세가 매우 좋다. 우리도 기세가 좋아서 이번 담원전 굉장히 재미있는 경기가 나올 것 같다. 챔피언의 경우에는 여러 가지를 하고 있긴 하지만 상황에 맞는다면, 재미있는 픽도 나올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강팀과 경기가 남았다. 많은 팬분들이 기대하고 계신만큼 좋은 경기력 보여드리고 싶고, 이번 섬머 시즌에도 좋은 결과로 마무리 짓고 싶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