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섬머] '빠르다' 매끄러운 스노우볼 게임 보여준 kt, 1세트 선취

서동용, 남기백 기자 | 댓글: 5개 |




kt 롤스터가 초반부터 몰아붙여 이른 시간에 경기를 마무리했다. 정글러 '보노' 김기범의 니달리가 판을 깔아줬고, 오리아나와 이즈리얼이 한타 승리에 크게 기여했다.

kt 롤스터의 정글러 '보노' 김기범의 니달리가 협곡에 지배력을 크게 행사했다. 설해원이 첫 번째 드래곤을 사냥할 때 급습해 드래곤 스틸과 선취점까지 따냈다. 이어진 교전도 kt 롤스터가 유리하게 마무리하며 초반을 앞서갔다.

라인전이 편안한 kt였다. 탑의 '스멥' 레넥톤, 미드의 '쿠로' 오리아나, 봇 라인의 '에이밍' 이즈리얼까지 라인전 우위를 가지고 있었다. 라인을 밀면서, 정글러의 도움을 받아 아주 자연스럽게 첫 번째 타워를 공략했다.

설해원은 그냥 kt의 흐름대로 흘러가게 놔두진 않았다. 오른과 트런들, 라칸을 앞세워 먼저 kt를 공격했다. 설해원은 더 불리해지지 않은 것은 위안거리였으나, 더 나아지지 않았다는 점은 불안거리였다.

사고는 25분 드래곤 앞 한타에서 발생했다. 이른 시간부터 드래곤 스택을 쌓아 놓은 kt 롤스터의 네 번째 드래곤은 설해원이 무조건 막아야 할 사건이었다. 양 팀의 챔피언이 서로 섞여 싸우는 와중에, 꾸준한 화력을 정확하게 꽂아 넣은 kt 롤스터가 완승을 거뒀다. kt 롤스터는 전리품으로 바론 버프까지 획득했다.

kt는 시간을 끌지 않고 설해원의 본진으로 향했다. '스멥' 송경호의 레넥톤을 미끼로 주고 설해원의 본진을 초토화했다. 결국, 28분만에 kt 롤스터가 1세트 승리를 따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