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섬머] '페이커' 이상혁, "2세트 POG? 내 플레이 아쉬워 의식 안 했다"

경기결과 | 신연재, 남기백 기자 | 댓글: 20개 |
3일 종로 롤파크에서 열린 '2020 우리은행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섬머 스플릿 13일 차 2경기서 T1이 젠지 e스포츠를 꺾고 4승 고지에 올랐다. 2세트 트위스티드 페이트를 선택한 '페이커' 이상혁은 챔피언의 특성을 십분 활용한 발빠른 로밍 플레이로 승리에 크게 일조했다.

다음은 '페이커' 이상혁과의 인터뷰 전문이다.






Q. 젠지 e스포츠와의 대결에서 승리한 소감은?

강팀들에게 많이 졌었는데, 이번에 다행히 승리를 가져와서 의미가 굉장히 크다. 만족스럽다.


Q. 1세트 대역전을 거뒀다. 경기 양상이 최근 추세와 달리 킬도 적고, 플레이 시간도 길었다.

1세트 같은 경우에는 상황이 많이 불리했었는데, 후반 갈수록 좀 더 좋을 거라 생각을 했다. 강팀들끼리 경기를 하면 실수가 잘 안 나오기 때문에 이런 장기전도 종종 나오는 것 같다.


Q. 장기전에 자신있는지.

장기전도 자신있고, 우리팀은 어느 양상의 게임이든 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해 경기 시간에 대해서는 특별히 신경쓰지 않는다.


Q. 1세트에 등장한 볼리베어 정글 때문에 고생하는 느낌이었다.

경기 안에서는 볼리베어에 대한 이야기보다는 게임에 대한 이야기 밖에 안했다. 볼리베어가 되게 무섭게 달려와지고... 2세트에서는 상대가 준비해온 픽 같아서 전략적으로 밴을 했다.


Q. 젠지 e스포츠전을 위해 준비한 전략이 있다면?

가장 중요한 건 기본기라고 생각했다. 다들 굉장히 중요한 경기라는 걸 알고 있었고, 실수없이 팀적으로 잘 했던 것 같다.


Q. 젠지 e스포츠를 상대로 9연승 중인데, 어떤 이유에서 강세를 보이는 것 같나.

젠지가 초중반에 몰아치는 플레이를 좋아하는데, 우리 같은 경우에는 그런 플레이에 대응을 잘 하다보니까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또, 젠지 e스포츠가 우리를 만나면 위축되는 경향도 있는 것 같다.


Q. 반대로 T1은 담원게이밍에게 유독 약하다.

매번 한 끗 차이로 아쉽게 지는 것 같다. 우리가 실수를 많이 해서 졌다고 생각한다.


Q. 2세트 트위스티드 페이트로 활약했는데, 아지르와 트위스티드 페이트 중에 베스트 카드를 꼽자면?

상황에 맞게 쓸 것 같다. 둘 다 상황만 받쳐주면 충분히 좋은 픽이기 때문에. 둘 중에 하나를 고르기는 어렵다.


Q. 2세트 POG 경합이 치열했다. 아쉽지는 않은지.

사실 내가 못 받을 수도 있다고 생각해서 아쉽거나 그렇지는 않았다. 오히려 내 플레이에 개인적으로 아쉬운 부분이 있었어서 POG는 의식을 안 했던 것 같다. 스펠 활용이나 포지셔닝 등에서 아쉬움을 느꼈다.


Q. 4승 2패를 기록하고 있다. 작년과 재작년에 비하면 출발이 좋은데.

이번 섬머는 작년이나 재작년에 비하면 굉장히 좋은 시작이긴 하다. 그때는 연패도 많이 했었는데, 이번에는 출발은 좋다. 그래도 아직 경기력이나 지금까지의 결과에 대해서는 만족스럽지 않다.


Q.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이번 섬머 스플릿 지금 4승 2패인데, 앞으로 열심히 해서 남은 경기 다 이기고 이번 정규 시즌 1등을 목표로 달려보도록 하겠다. 팬분들의 많은 응원에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응원 많이 부탁드린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