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CK 섬머] 멀리서 쏜 담원게이밍, 불안정한 한화생명에 1세트 선취

경기결과 | 박범, 석준규 기자 | 댓글: 19개 |



담원게이밍은 역시 강력했다. 1세트에 조이와 이즈리얼의 환상적인 포킹으로 한화생명e스포츠를 가둬둔 채 쓰러뜨렸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팽팽했던 중반, 탑 라인 교전에서 한 명씩 쓰러진 뒤로 급격하게 허물어졌다.

양 팀이 초반부터 격하게 부딪혔다. 한화생명e스포츠는 탑 라인에 힘을 줬고 담원게이밍은 바텀에 집중했다. 자칫 균형이 무너질 뻔 했을 때 한화생명e스포츠는 '캐드' 조성용 리 신의 활약으로 힘을 유지했다. 큰 격차가 났던 건 바텀 라이너 간 격차였다. '고스트' 장용준의 이즈리얼이 '바이퍼' 박도현의 아펠리오스보다 잘 성장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담원게이밍이 주도권을 잡았다. 서로 위치를 바꾸며 라인을 관리하는 과정에선 '쇼메이커' 허수의 조이와 '고스트'의 이즈리얼이 상대 체력을 멀리서 줄였다. 이를 극복하고자 했던 한화생명e스포츠는 허무하게 킬 포인트를 하나씩 내주면서 스스로 무너졌다. 탑 라인에서 발생했던 교전 이후, 한화생명e스포츠는 급격하게 힘을 잃었다. 노림수를 던졌다가 역으로 한 명씩 차례로 쓰러졌고 그럴수록 양 팀의 격차는 벌어지기만 했다.

이즈리얼과 조이 모두 잘 크자 담원게이밍은 한화생명e스포츠를 멀리서 포격하며 구멍을 냈다. 탑 라인에서 길게 이어졌던 교전에서 완패했던 한화생명e스포츠는 영토를 빼앗긴 채 일방적으로 손해만 봤다. 상대의 모호한 인원 배치를 빠른 합류로 혼내준 담원게이밍은 바론 버프를 획득했고 그대로 바텀 라인으로 밀고 들어가 1세트를 손쉽게 따냈다.



코멘트

새로고침
새로고침

기사 목록

1 2 3 4 5